‘복면가왕’ 가희, 춤 실력에 가려진 놀라운 가창력 ‘깜짝’

입력 2015-05-04 22: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MBC ‘복면가왕’ 캡처

‘복면가왕 가희’

‘복면가왕’ 가희의 뛰어난 가창력이 화제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8인의 복면가수가 3대 가왕의 자리를 두고 토너먼트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1라운드 대결에서 여성 참가자 ‘마스카라 번진 야옹이’와 남성 참가자 ‘난 이제 지쳤어요 땡벌’은 ‘그 여자 그 남자’를 열창했다.

이에 설운도는 “‘마스카라 번진 야옹이’는 가수가 아니다. 노래를 들어보면 창법은 그럴듯하지만 스타일은 가수가 아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승자는 ‘난 이제 지쳤어요 땡벌’이 됐다. 변경된 규칙대로 ‘마스카라 번진 야옹이’는 솔로곡을 부르면서 복면을 벗었고 그 정체는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로 밝혀졌다.

가희의 모습에 판정단은 “이렇게까지 노래를 잘 할 줄 몰랐다”며 놀라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복면가왕 가희’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