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검사’ 측 “엄기준, 촬영장 분위기메이커… 배려심 넘친다”

입력 2015-06-08 14: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면검사’ 촬영장 속 엄기준의 반전매력이 포착됐다.

배우 엄기준은 KBS 2TV 수목드라마 ‘복면검사’(극본 최진원/연출 전산, 김용수/제작 김종학프로덕션)에서 단 한 번의 꺾임 없이 출세가도를 달려 온 서울 중앙지검 검사 강현웅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강현웅 캐릭터는 하대철(주상욱 분)과 일-사랑에 있어서 대립각을 세우며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이런 가운데 8일 ‘복면검사’ 제작진은 냉철한 검사 강현웅이 아닌, 유쾌하고 장난기 가득한 배우 엄기준의 모습이 담긴 촬영장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복면검사’ 촬영 중인 엄기준의 다양한 모습을 포착했다. 극 중 첫사랑인 김선아와 술잔을 기울이며 추억 이야기를 하는 장면, 자신의 것을 지키기 위해 사건을 은폐하려는 장면, 하대철을 이용하기 위해 술집으로 불러낸 장면 등 사진만으로도 ‘복면검사’ 속 엄기준의 활약상을 확인할 수 있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사진 속 엄기준의 반전매력이다. 엄기준은 촬영이 준비되는 동안 카메라를 바라보며 브이자를 그리거나 활짝 미소 짓고 있다. 뿐만 아니라 촬영 소품인 술병을 활용해 포즈를 취하는 등 장난기 가득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극중 엄기준이 맡은 캐릭터 강현웅과는 180도 다른 모습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엄기준은 극중 선과 악의 경계선에 놓인 강현웅을 표현하기 위해 냉철함과 비열함, 그 뒤에 숨은 불안한 모습까지 보여주며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와 관련 ‘복면검사’ 관계자는 “엄기준은 ‘복면검사’ 촬영장의 빼놓을 수 없는 분위기 메이커다. 고생하는 스태프들을 잘 챙기기는 것은 물론, 거리낌 없이 대화를 나누는 등 배려심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엄기준 덕분에 ‘복면검사’ 촬영장에는 늘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배우를 비롯해 스태프들의 화기애애한 팀워크가 발휘될 ‘복면검사’에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복면검사'는 ‘합법과 불법’, ‘정의와 악의’라는 상반 된 두 개의 복면을 쓴 검사 하대철과 감성과 열정으로 수사하는 엘리트 형사 유민희를 통해 진정한 정의란 무엇인가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이야기이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장경국 기자 lovewith@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KBS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