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백청강 “2년 간 직장암으로 투병”…‘충격고백’

입력 2015-06-08 15: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복면가왕’ 방송 캡처, ‘복면가왕’ 백청강

‘복면가왕’ 백청강 “2년 간 직장암으로 투병”…‘충격고백’

‘복면가왕’ 백청강

‘복면가왕’ 백청강이 2년 동안 직장암으로 투병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 2라운드에서는 ‘미스터리 도장신부’와 ‘마른하늘에 날벼락’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미스터리 도장신부는 가수 왁스의 ‘화장을 고치고’를 열창했으나 패해 복면을 벗었다. ‘복면가왕’ 판정단들은 미스터리 도장신부를 여자로 예상했으나 그의 정체는 가수 백청강이었다.

백청강은 정체가 밝혀진 뒤 “직장암으로 2년 동안 쉬고 있다가 이제 완치가 됐다. 이런 좋은 무대에서 노래를 들려주고 싶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판정단들은 “성별을 넘나드는 음역대를 가졌다. 대단한 가수”라며 백청강을 극찬했다.

한편, 백청강은 지난 2011년 MBC ‘위대한 탄생 시즌1’에서 우승하며 가수로 데뷔한 바 있다.

‘복면가왕’ 백청강 ‘복면가왕’ 백청강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