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마우스] “배우 이름표를 떼고 보니 정말 보잘것 없는…”外

입력 2015-06-09 07: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기자 진재영. 동아닷컴DB

● “배우 이름표를 떼고 보니 정말 보잘것 없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바보이더군요.”(연기자 진재영)

8일 SNS 올린 글에서. 7년 만에 연기자로 복귀하는 소감을 밝히며.


● “멘탈을 잡고 있는 것 자체가 힘들었다.”(가수 은지원)

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SBS ‘정글의 법칙’ 촬영 중 가장 힘들었던 점을 묻는 질문에.

[스포츠동아]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