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최현석 “주방 직원들, 드세고 음흉하다”…무슨 뜻?

입력 2015-06-16 23: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SBS ‘힐링캠프’ 영상 캡처, ‘힐링캠프’ 최현석

‘힐링캠프’ 최현석 “주방 직원들, 드세고 음흉하다”…무슨 뜻?

‘힐링캠프’ 최현석 셰프가 딸을 언급하며 흥분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셰프 특집에는 셰프 이연복과 최현석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최현석 셰프는 “크리스마스 이런 날에 쉬어본 적이 한 번도 없다”라며 요리사들의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딸이 요리를 하고 싶다는 말을 한 적이 있는데 안했으면 좋겠다”라며 “절대로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현석은 “딸이 좀 많이 예쁘다”라며 “주방에 있는 직원들을 보면 드세고 음흉하다. 생각만 해도 진짜 화가 난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는 “그 늑대들 사이에 예쁜 딸을..절대 안 된다”라면서 “요리 안 돼”라고 소리쳐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최현석은 젊은 시절 그냥 인기가 많았다며 ‘카사노바설’을 일축했다.

‘힐링캠프’ 최현석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