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영애14’ 박두식-조현영, 민망 하룻밤 후 러브라인 모락모락

입력 2015-09-08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박두식과 조현영이 러브라인이 형성했다.

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이하 ‘막영애14’)(극본 명수현/ 연출 한상재)에서는 두식(박두식)과 현영(조현영)의 원나잇 다음날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두식과 현영은 술김에 키스를 했고 결국 함께 밤을 보냈다. 다음날 아침 두 사람은 “서로 없던 일로 하자. 앞으로 만나지 말자”고 관계를 정리하고자 했다.

그러나 이들은 서로를 향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먼저 용기 낸 두식은 “현영아 우리 사귀자. 이런 일이 반복되는 거 보면 널 좋아하고 있는 거 같다. 그런데 계속 내 마음을 부정하는 건 남자다운 행동이 아닌 것 같아서…”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이에 현영은 “갑자기 뭐래”라고 까칠하게 받아쳤지만 미소를 지어 달달한 러브라인을 예고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