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청장 1800여 명에 청첩장 배포… 와글와글 논란 되나?

입력 2015-09-15 17: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등포구청장 1800여 명에 청첩장 배포… 와글와글 논란 되나?

영등포구청장 1800여 명에 청첩장 배포… 와글와글 논란 되나?
조길형 서울 영등포구청장이 지난 주말 자녀 결혼식 때 지역 인사 등 1800여 명에게 청첩장을 돌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그러나 구청장은 지방공무원법의 영향을 받지 않는 정무직 인사로, 공무원 행동 강령 위반 사실이 확인된다 해도 서울시나 구청이 개입할 여지가 사실상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 영등포구청장은 이달 12일 자녀의 결혼식을 치르면서 지역 국회의원, 시의원, 구의원, 경찰관, 자영업자 등 1800여 명에게 청첩장을 돌린 것으로 파악됐다.
조 영등포구청장의 이러한 행위는 대통령령인 ‘경조사 관련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고위공무원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경조사 참석과 축의금 등을 강요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이에 대해 해당 사실과 관련한 신고가 접수되지 않았다면서도, 신고가 접수되면 조사를 하고 해당 구청에 결과를 통보하겠다고 밝혔다.
일반 공무원의 경우 권익위에서 부적절한 행위라고 통보하면 구청이 자체적으로 주의 등 경징계부터 파면 등 중징계까지 처분할 수 있다.
그러나 정무직인 구청장은 서울시든 구청이든 실질적으로 조치할 수 있는 부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논란에 대해 조 구청장 측은 억울하다는 반응이다.
영등포구청 측은 “조 영등포구청장이 이 동네에서만 36년을 살아 지인이 많다. 직원들에게 부담을 주기 싫어 구내 게시판에도 공지하지 않았고 가족들이 직접 일일이 청첩장을 돌렸다. 식장도 공군회관이었다”며 “모르는 사람이 청첩장을 받았을 일은 전혀 없으며, 실제 결혼식장에는 942명만 참석했다”고 해명했다.
구는 또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 청첩장을 받았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해당 인물이 누구인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