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일가족 참변 가정 불화 때문?…"최근 이혼 논의 해왔다" 주변 증언

입력 2015-09-21 13: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주 일가족 참변 가정 불화 때문?…"최근 이혼 논의 해왔다" 주변 증언

제주 어린이집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21일 오전 7시 58분경 제주시 외도일동 모 어린이집에서 40대 남성과 여성, 어린이 2명 등 일가족이 숨져 있는 것을 출근한 어린이집 교사가 발견하고 신고했다.

이들은 사건이 발생한 제주 어린이집 원장 일가족으로 추정된다. 일가족 4명 모두 제주 어린이집 2층에서 발견됐으며 2층은 원장 가족이 살고 있었다.

경찰은 제주 어린이집 원장의 남편(52)이 아내인 원장(40)과, 중학생 아들(14)과 초등학생 딸(11)등 일가족을 흉기로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제주 어린이집 부부는 4년 전 재혼한 사이로 계속된 가정 불화로 주변인들의 걱정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 사이에는 남매가 있었는데, 둘다 전 남편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들이었다.

특히 제주 어린이집 원장 부부가 최근 이혼을 논의해 왔다는 주변의 증언에 따라 가정불화로 인한 참극이 벌어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사진=제주 어린이집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