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종’ 노덕 감독 “이미숙 실제 성격, 장난기 많고 귀여워”

입력 2015-09-23 12: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덕 감독이 배우 이미숙의 반전 매력을 언급했다.

노덕 감독은 23일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특종:량첸살인기’ 제작보고회에서 촬영장에서 가장 재미있던 사람으로 이미숙을 지목했다.

그러면서 그는 “백국장은 굉장히 냉철한 캐릭터다.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이미숙을 염두에 뒀다”면서 “그런데 막상 이미숙을 만나보니 귀엽더라. 그래서 놀랐다”고 말했다.

노덕 감독은 “이미숙은 원래 강렬한 이미지였는데 현장에서 장난기도 많고 유쾌하더라. 겉으로 갖고 있는 이미지와 실제성격의 차이가 굉장했다”고 밝혔다.

‘특종: 량첸살인기’는 연쇄살인사건에 관한 일생일대의 특종이 사상초유의 실수임을 알게 된 기자 ‘허무혁’(조정석)을 중심으로 걷잡을 수 없는 상황 속, 그의 오보대로 실제 사건이 발생하며 일이 점점 커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이 작품은 조정석의 차기작이자 특종보도와 연쇄살인사건이 결합된 새로운 설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보도국을 지휘하는 데스크 ‘백국장’과 그의 오른팔 ‘문이사’ 역은 이미숙과 김의성이 연기했다. 더불어 태인호가 특종으로 일생일대의 기회를 잡은 ‘무혁’을 지켜보는 보도국 상사 ‘유팀장’ 역을 맡았다.

‘무혁’을 믿지 않는 아내 ‘수진’ 역에는 3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배우 이하나가 캐스팅됐다. 배성우와 김대명은 ‘무혁’을 의심하며 사건을 끈질기게 추격하는 형사 ‘오반장’과 ‘무혁’이 터트린 특종의 진실을 아는 유일한 남자 ‘한승우’ 역을 열연했다.

‘연애의 온도’ 노덕 감독이 연출을 맡고 ‘관상’ 한재림 감독이 제작을 맡은 ‘특종: 량첸살인기’는 10월 22일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