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대박’ 또 반전…임지연 죽음이 불러올 파장

입력 2016-05-25 07: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대박’ 또 반전…임지연 죽음이 불러올 파장

전광렬을 위한 임지연의 희생(?)이었다. 임지연은 전광렬을 살리고자 제 목숨을 내놨다. 그의 죽음이 앞으로의 전개에 미칠 영향은 무엇일까.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 연출 남건 박선호) 18회에서는 담서(임지연 분)가 죽었다. 이제 시청자는 담서의 죽음이 불러올 파장이 무엇일지 궁금해서 견딜 수 없게 됐다.

숙빈 최씨(윤진서 분)의 죽음과 숙종(최민수 분)의 건강악화는 ‘대박’의 스토리에 변화를 불러왔다. 숙종이 혼절해 있는 사이 세자 윤(현우 분)이 이인좌(전광렬 분) 일당을 풀어준 것이다. 같은 시각 역적 정희량(최진호 분)은 끝없이 담서(임지연 분)를 자극했다. 죽은 아버지 이야기, 스승처럼 믿고 따르던 이인좌의 이야기에 담서는 흔들렸다.

대길과 연잉군도 파란의 소용돌이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대길은 죽은 줄로만 알았던 아버지 백만금(이문식 분)과 상봉했다. 연잉군은 숙종의 건강악화를 조사하던 중, 그가 극강의 고통을 감내하고 있었다는 것과 고통을 잊으려 중독성 강한 아편 향을 취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같은 시각 풀려난 이인좌의 뱀 같은 움직임이 시작됐다. 세자를 찾아가 대길에게 벼슬을 줄 것을 요구한 것. 이미 동생인 연잉군과 사이가 틀어지기 시작한 세자는 이인좌의 뜻대로 움직였다. 결국 눈을 뜬 숙종은 세자의 행동에 분노했다. 그리고 김체건(안길강 분)을 불러, 당장 이인좌를 죽이고 그의 목을 가져오라고 명령했다.

김체건은 숙종의 명에 따라 이인좌를 죽이러 갔다. 김체건이 칼을 들어 이인좌를 찌르자 담서가 막아 섰다. 이인좌 대신 죽음을 선택한 담서는 “제 목숨으로 한 번만 멈춰주십시오”라고 처절하게 읍소했다. 이인좌의 욕망, 그로 인해 이어지는 악행들을 막아내고자 담서는 목숨을 던졌다.

담서의 죽음에 대길-연잉군 형제는 눈물을 머금었다. 형제의 눈물이 안방극장을 슬픔으로 물들였다면, 이인좌의 짐승 같은 울부짖음은 시청자에게 처절함 그 이상의 무엇을 선사했다. 그리고 이인좌는 딸처럼 아꼈던 제자 담서를 잃은 분노에 미친 듯이 고통스러워했다. 그리고 그 길로 숙종의 또 다른 아들인 연령군을 찾아가 죽였다.

담서의 죽음은 ‘대박’의 스토리 변화에 큰 의미를 가진다. 첫 번째, 그 동안 뱀처럼 피하며 대길-연잉군을 자신의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움직이던 이인좌가 폭주하는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두 번째, 대길-연잉군 형제의 행동에도 큰 변화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두 사람 모두 담서를 향해 애틋하고도 가슴 아린 감정을 품고 있었다. 이인좌를 향한 두 형제의 복수심과 분노의 감정이 담서의 죽음으로 인해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복수를 위해 활과 칼을 쥔 여인 담서. ‘대박’을 통해 담서라는 인물을 그리고 담아낸 배우 임지연. 이미지 변신과 함께 성실함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준 임지연. 담서의 죽음이 극 전개에도 큰 의미를 지니게 됐다. ‘대박’ 속 배우 임지연의 마지막이 더욱 의미 있는 이유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SBS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