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지상렬, 엄경환과 불화에 입 열었다…“사이좋아”

입력 2017-03-08 23: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스’ 지상렬, 엄경환과 불화에 입 열었다…“사이좋아”

‘라디오스타’ 지상렬이 염경환의 불화설에 대해 솔직하게 입을 열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이렇게 웃긴데 어떻게 안 봐요? 봐라봐라봐라밤~!’편으로 지상렬, 남희석, 조세호, 남창희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지상렬은 염경환과의 불화설에 대해 “불화설이 있는 게 아니다. 염경환과 사이는 좋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원래 염경환이 이 자리에 출연하게 돼 있었다”며 “그래서 혹시 지상렬의 보이지 않는 손 때문 아니냐”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그러자 조세호가 “염경환의 빈자리는 남창희의 기도가 컸다”고 말하며 농담을 던졌다.

또 지상렬은 계속되는 압박 질문에 “여기가 경찰청이냐”고 진땀을 뺐다. 그러자 남희석은 김구라에게 “형은 염경환과 안 싸웠냐”며 “차 안에서 치고박고 싸우지 않았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