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엔터×대한항공 협업…SuperM 기내 안전 비디오 출연

입력 2019-11-04 08: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M엔터테인먼트가 대한항공과 협업, SM의 콘텐츠 및 아티스트와 대한항공의 네트워크를 결합해, 글로벌 시너지를 극대화한다.

SM과 대한항공이 손잡고 전면 개편한 기내 안전비디오는 K팝 뮤직비디오라는 파격적인 형식으로 제작되었으며, 11월 4일 오전 7시 45분 출발하는 인천발 마닐라행 항공기를 시작으로 대한항공 전 노선에 적용됐다.

특히, 이번 기내 안전비디오에는 SuperM(슈퍼엠)이 출연하며, 뮤직비디오 안에 주요 기내 안전 수칙들을 담은 새롭고 독특한 형태로 완성된 만큼, 글로벌 고객들에게 기내 안전에 대한 필수 정보를 보다 흥미롭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제작된 SuperM의 ‘Let’s go everywhere’(렛츠 고 에브리웨어)는 히트 작곡가 켄지(Kenzie)의 곡으로, 힙합, R&B, 일렉트로닉, 딥하우스, 신스팝 장르가 혼합되어 있으며, 기내 안전비디오의 내레이션은 아시아 대표 아티스트 보아가 맡아 눈길을 끈다.

또한 SuperM이 부른 프로젝트송 ‘Let’s go everywhere’는 11월 18일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음원 공개되며, 음원 수익금은 빈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는 단체 Global Poverty Project(글로벌 파버티 프로젝트)가 진행하는 세계적인 캠페인 ‘Global Citizen’(글로벌 시티즌)에 기부될 예정이어서 의미를 더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안전’은 딱딱하고 재미없다는 고정관념을 탈피하려고 노력했다. 파격적인 뮤직비디오 방식으로 기내 안전비디오가 변경됨에 따라 궁극적으로 ‘안전’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