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백태클 퇴장’… 포체티노 감독 “고의 아니었다” 위로

입력 2019-11-04 08: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손흥민(27)이 리그 3호 도움에도 불구하고 거친 백태클 이후 퇴장당한 가운데, 토트넘 홋스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위로의 말을 전했다.

토트넘은 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각)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3승 4무 4패 승점 13점을 기록하며 11위에 머물렀다. 3승 2무 6패 승점 11점의 에버턴은 17위.

손흥민은 후반 17분 알렉스 이워비의 공을 가로챈 뒤 알리에게 정확하게 연결했다. 이후 알리가 골을 터뜨려 손흥민에게 도움이 주어졌다. 리그 3호 도움.

하지만 손흥민은 후반 32분 안드레 고메스에게 시도한 거친 백태클로 퇴장당했다. 손흥민의 태클 타이밍이 늦었고, 고메스가 그대로 쓰러졌다.

주심은 처음에 옐로카드를 꺼냈으나 비디오판독(VAR) 후 퇴장으로 바뀌었다. 고메스도 큰 부상으로 들것에 실려 나가 교체됐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을 버티지 못해 1-1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또 손흥민은 양 팀 통틀어 최저 평점인 5.6점을 받았다.

경기 후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은 영국 BBC를 통해 “(고메스의 부상에) 우리는 큰 충격을 받았다. 너무 힘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손흥민은 망연자실했다. 아주 혼란스러워 평정심을 유지하기 어려웠다. 고의는 아니었다. 정말 너무 불운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