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사풀인풀’ 오민석 혼수상태에서 깨어나, 조윤희 이혼 약속 (종합)

입력 2019-11-17 21: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윤희는 박해미에게 이혼을 하겠다고 말했고 오민석은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다.

17일 방송된 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는 설인아-조윤희 자매의 얽힌 관계들의 실마리가 풀리기 시작했다.

이날 구준휘(김재영 분)는 김청아(설인아 분)에게 자신과 인연이 있음을 알렸다.

구준휘는 김청아에게 “첫 번째 남자한테 반했을 때 어디서 반했나”라고 하자 김청아는 “기차였다”라고 말했다. 군인이냐는 구준휘의 물음에 김청아는 놀랐고 구준휘는 과거에 김청아에게 받은 책을 돌려줬다.

책을 보고 놀란 김청아는 “그 군인 아저씨가 구준휘 씨냐? 나인줄 어떻게 알았나”라고 말했고 구준휘는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청아는 “이거 운명인가, 우연인가”라고 하자 구준휘는 우연이라며 두 사람이 아무 사이가 아니라는 듯 말했고 김청아는 내심 서운해했다.

김청아는 구준휘에게 악수를 청하며 “구준휘 씨가 군인 아저씨라 다행이다. 그날의 좋은 기억을 찾아줘서 고맙다”라고 했고 구준휘는 해외지사로 떠난다며 “오래봐야 예쁜 사람이라고 하던데 오래 보지 못해서 아쉽다”라고 작별을 고했다.


김설아(조윤희 분)는 자신의 남편과 불륜을 저지른 비서 문해랑(조우리 분)이 과거 김청아(설인아 분)를 왕따시켰다는 사실을 엄마 선우영애(김미숙 분)를 통해 알게됐다.

김설아는 엄마 선우영애와 식사를 하던 중 남편 비서인 문해랑(조우리 분)에 대해 묻자 선우영애는 깜짝 놀랐다. 선우영애는 “그 아이가 청아를 왕따시켰다. 그런데 네 남편 비서라니. 내가 언젠간 그 아이를 만나서 우리 청아한테 왜 그랬냐고 따져보고 싶었는데 네 남편 비서라니 그렇게도 못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에 분노한 김설아는 문해랑 병실로 찾아가 따지자 문해랑은 “철 없을 때 저지른 짓이다. 진심으로 후회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설아는 “진심으로 후회한다고 하면 다 끝나는 일인가”라고 화를 냈다.

김설아는 “내 동생이 용서했나. 잘못했다고 당사자에게 빌지도 않으면서 왜 네가 널 용서하나”라며 분노했다. 문해랑은 “청아가 용서해줄 때까지 빌 용기가 생겼다. 다음 기회가 없을 수도 있다는 걸 알게됐다. 세상에서 내가 사라질 수 있다는 걸 이제 안다”라고 말했다.


김청아에게 작별을 고하고 김연아(조유정 분)와 계약을 맺자고 한 구준휘는 김연아의 집을 찾았고 가족사진을 발견했다. 이에 김설아와 김청아가 가족관계임을 알게 됐다.

김영웅(박영규 분)은 그런 구준휘를 보며 “절대 말해선 안 된다. 부탁 좀 하자”라고 했고 그 사이 집에 온 김청아는 구준휘를 발견했다. 김청아를 본 구준휘는 화가 나서 밖으로 나갔다.

구준휘를 붙잡은 김청아는 자신의 사연을 털어놨다. 김청아는 “구준휘 씨 만난 날 죽으려고 간거다. 처음 보는 애랑 같이 죽으려고 했는데 결국 그 아이 혼자 죽었다”라며 “너무 무서웠고 정신이 없었다. 그 아이 엄마에게, 우리 엄마한테 미안해서 날 구하려다 그 아이가 죽었다고 거짓말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우리 언니가 그 집으로 시집을 가게 됐고 가족이랑 인연을 끊는 걸 조건으로 결혼했다”라며 “우리 언니 시한폭탄을 안고 산다. 벼랑 끝에 매달려 산다. 걔네 형과 엄마는 아무것도 모른다. 끝까지 둘은 아무것도 몰랐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청아는 “그 아이가 나보고 살라고 했다. 난 피해자니까. 자기를 대신해 살아달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선우영애는 김청아에게 문해랑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문해랑이 사위 도진우(오민석 분)와 불륜을 저질렀을 거라 추측했다 문해랑의 병실에서 홍화영 (박해미 분)을 발견했다. 선우영애는 홍화영이 문해랑에게 “김설아를 떨어져 나가게하면 도진우의 아내 자리에 앉혀주겠다”는 말을 듣게 됐다.

이 말을 듣고 분노한 선우영애는 홍화영에게 “당신 아들이 좋아서 데려갔다. 행복하게 해주겠다고 해서 보내면 안 될 것 같았지만 보냈다”라며 “9년을 한 집에서 살았다. 그런데 그까짓 돈 때문에 집에서 쫓아낼 생각을 하냐”라고 말하며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겠다고 말했다.

김설아는 엄마 선우영애가 이 모든 사실을 알았다며 예배당에서 기도를 했고 이를 먼저 예배당에 와 있던 문태랑(윤박 분)은 이를 듣고 말았다. 이에 문태랑은 김설아에게 낚시를 가자고 제안했다. 낚시터를 간 김설아는 문태랑에게 “나 좋아하나”라고 묻자 문태랑은 “아마도. 미운 정이 들었나 보다”라며 친구 사이가 되자고 제안했고 김설아는 그러자고 했다.

한편, 김청아는 경찰공무원 시험에 합격했고 이 사실을 알리고자 김설아를 만났다. 김청아는 이혼은 절대 안 하겠다는 김설아의 말에 “언니의 인생을 지켜라”고 조언했다. 결국 김설아는 홍화영에게 도진우와 이혼을 하겠다고 말했고 “이혼 조정할 때까지 그의 병실에 있게 해달라. 이별을 좋게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혼수상태에 빠진 도진우가 깨어났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