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한국, 일본에 3-5 패하며 준우승 ‘대회 2연패 실패’

입력 2019-11-17 22: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결승전에서 일본에 패하며 프리미어12 대회 2연패에 실패했다.

지난 대회에서 우승하며 초대 챔피언을 차지했던 한국 야구 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과 2019 WBSC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초반 기세를 살리지 못하고 3-5로 패했다.

결승전에서 한국은 테이블 세터에 중견수 이정후-유격수 김하성을 배치했다. 중심 타선은 지명타자 김재환-1루수 박병호-좌익수 김현수다. 포수 양의지가 6번 타순에 위치하고 하위 타선에는 우익수 민병헌-3루수 허경민-2루수 김상수가 이름을 올렸다. 선발 투수는 양현종이다.

일본은 테이블 세터에 1루수 야마다 테츠토-유격수 사카모토 하야토(유격수)를 배치했다. 중심 타선은 중견수 마루 요시히로-우익수 스즈키 세야-지명타자 아사무라 히데토가 나섰다.

3루수 도노사키 슈타가 6번 타순에 위치하고 하위 타선에 좌익수 곤도 겐스케-포수 아이자와 츠바사-2루수 기쿠치 료스케가 이름을 올렸다. 선발 투수는 15승으로 센트럴리그 다승왕을 차지한 야마구치 슌이 나섰다.

이날 한국은 1회부터 기세를 올렸다. 1회초 선두타자 이정후가 볼넷을 얻어 나간 뒤 2번 타자 김하성이 일본 선발 야마구치 슌을 상대로 선제 투런 홈런을 뽑아냈다. 한국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추가점을 냈다. 김재환, 박병호가 범타로 물러났지만 5번 타자 김현수가 우측 담장을 넘기면서 한 점을 더 달아났다.

하지만 일본도 곧바로 추격했다. 1사 후 사카모토가 양현종에게 볼넷을 얻었고 3번 타자 마루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2사 후 4번 타자 스즈키 세이야가 좌측 담장을 때리는 1타점 2루타를 터트리며 점수는 3-1이 됐다.

이어진 2회에도 양현종은 2사 후에 난조를 보이며 역전을 허용했다. 2사 후에 아이자와에게 볼넷을 내준 양현종은 기쿠치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하며 2사 1, 2루 위기를 맞았다. 여기서 1번 타자 야마다가 좌월 3점 홈런을 터트리면서 경기는 3-4로 뒤집혔다.

역전을 허용한 양현종은 3회 선두타자로 나선 3번 타자 마루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4번 타자 스즈키를 중견수 뜬공 처리했지만 다시 2사 후에 난조를 맞았다. 아사무라에게 2루타를 내준 양현종은 도노사키에게 다시 볼넷을 내주면서 2사 1, 2루 위기를 자초했다. 이어 곤도를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3회까지 투구 수는 75개였다.

결국 김경문 감독은 4회부터 마운드를 이영하에게 넘겼다. 양현종은 이날 3이닝 동안 75개의 공을 던져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4실점(4자책)으로 좋지 않은 투구를 했다. 볼넷이 많았던 점이 화근이 됐다.

양현종의 뒤를 이어 등판한 이영하는 4회 선두타자 아이자와에게 안타를 내준 뒤 기쿠치의 희생번트와 야마다의 볼넷으로 1사 1, 2루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이영하는 사카모토를 1루 땅볼로 잡아낸 뒤 마루의 타구를 2루수 김상수가 호수비로 잡아내며 실점을 막았다.

이영하는 5회를 삼자범퇴로 잘 막았다. 하지만 6회 선두타자 곤도가 김상수의 수비 실책으로 출루한 뒤 아이자와가 보내기 번트로 1사 2루 득점권 찬스를 만들었다. 기쿠치의 땅볼로 2사 3루 상황에서 역전 3점 홈런을 친 야마다 타석이 돌아오자 이영하는 조상우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조상우는 야마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이닝을 마무리했다.

계속된 7회말 조상우는 선두타자 사카모토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무사 2루 위기를 맞았다. 첫 실점에 이어 좌익수 김현수의 펜스 플레이가 아쉬웠다. 조상우는 마루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낸 뒤 스즈키를 땅볼 처리했지만 이어진 2사 3루에서 아사무라에게 적시타를 내주면서 추가 실점했다.

결국 한국은 추가점을 내지 못하고 3-5로 패했다. 1회 이후 일본 불펜에 막혀 득점 찬스를 살리지 못했고 선발 양현종의 부진한 투구 내용을 보인 것과 사소한 플레이에서 부족함을 드러낸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하지만 한국은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따내면서 이번 대회 소기의 목적은 달성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