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패 여성 파이터’ 미란다 그레인저, 베로니카 마세도 대신 UFC 부산 출전

입력 2019-11-25 09: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오는 12월 21일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부산(이하 UFC 부산)에 새로운 선수가 추가됐다.

아만다 레모스와 싸우기로 했던 베로니카 마세도가 건강 문제로 인해 빠지고, MMA 무패를 달리고 있는 ‘데인저’ 미란다 그레인저가 합류했다.

지난 8월 옥타곤에 첫 선을 보인 미란다 그레인저는 2017년 프로무대에 데뷔해 7번을 싸웠다. 한 번도 패배하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7번 중 6번을 피니시로 끝냈다. 피니시가 흔하지 않은 여성부이기에 그레인저가 얼마나 화끈한 경기를 펼치는 파이터인지 짐작할 수 있다.

승리를 만들어 낸 기술 또한 암바, 펀치, 길로틴 초크, 리어 네이키드 초크 등 다양하다. 아마추어 대회까지 포함해 12연승을 달리고 있는 미란다 그레인저가 부산대회에서 관중들의 환호를 끌어낼만한 또 하나의 명경기를 만들어낼지 기대가 모인다.

UFC 부산은 4년만에 국내에서 치러지는 대회이자 처음으로 부산에서 열려 국내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UFC의 국내 대회 자체가 흔치 않은데다 정찬성과 오르테가가 만나는 메인이벤트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는 평가다.

정찬성 외에도 2년 여 만에 경기에 나서는 최두호와 3연승에 도전하는 강경호, 마동현, 정다운, 최승우 등 UFC에서 뛰고 있는 국내 파이터들 대부분이 총출동한다.

톱 랭커들의 화려한 파이트 또한 부산에서 직접 만날 수 있다. 라이트헤비급 랭킹 8위 볼칸 외즈데미르와 10위 알렉산더 라키치가 일찌감치 출전을 확정했고, 플라이급 랭킹 4위 알렉산드레 판토자, 9위 맷 슈넬 또한 부산에서 주먹을 맞댄다.

헤비급 신예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시릴 가네 또한 4년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세 번째 옥타곤 출전을 준비한다. 코리안 파이터부터 해외 컨텐더들까지 직접 관람할 수 있는 티켓은 ‘옥션 티켓’에서 예매 가능하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