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아이파크, 승격 PO서 최다 관중 유치 위해 총력

입력 2019-11-29 13: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K리그2 승격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있는 부산 아이파크가 손님맞이에 분주하다.

부산은 오는 30일(토) 오후 2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FC안양과 K리그2 플레이오프 경기를 가진다. 이날 경기에서 승자가 K리그1 승격을 위한 승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만큼 어느 팀이 승리를 거둘 수 있을지에 축구팬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K리그2 플레이오프를 준비하는 부산 아이파크는 올 시즌 구단 최다 관중 유치를 목표로 착실히 준비를 하고 있다.

부산은 지하철 이용객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부산교통공사의 협조를 얻어 부산지역 138개 전 역사에 부산 시민들이 잘 볼 수 있는 홍보 포스터를 게첨하고, 경기 당일일 지하철을 이용해 구덕운동장을 방문할 경우 일반석 현장할인 2000원의 혜택도 주어진다. 부산 도시철도 승객이 하루 100만 명이 되는 것을 감안해 부산 시민을 대상으로 많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지역 기업들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 부산의 승격을 응원하기 위해 어묵바 2000개를 팬들에게 선착순으로 제공하고, 추워진 날씨에 맞춰 입장객에게 핫팩 3000개를 나눠줄 예정이다. 항공권, 크루즈 승선권도 제공하며 힘을 주고 있다.

예매율도 쭉쭉 치솟고 있다. 평소보다 3배 이상의 예매율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K리그2 최다관중(8591명)을 기록한 플레이오프 예매율을 벌써 넘어섰고, 추운 날씨에도 1만 698명이 모인 승강플레이 오프의 예매율에 근접하고 있다. 통산 경기 하루 전에 예매가 가장 많은 것을 감안하면 지난해 승강플레이오프 예매율도 넘어설 것으로 조심스레 예측하고 있다.

부산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가장 높은 예매율을 기록하고 있다. 많은 관중들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장을 찾는 팬들이 편안하고 쾌적하게 홈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모든 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 안양과의 플레이오프에서 승리 혹은 무승부를 기록할 경우 2019 승강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자격을 얻는다. K리그2 플레이오프 예매도 진행 중이다. 부산아이파크 홈페이지, SNS와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가 가능하고, 경기 당일 부산도시철도를 이용하면 2000원 현장할인 혜택도 주어진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