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위크 “박인비, 2010년대 LPGA 투어 최고의 선수”

입력 2019-12-01 15: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etty Image/이매진스

‘골프 여제’ 박인비가 2010년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를 가장 강력하게 지배한 선수로 꼽혔다.

미국 골프 전문매체 골프위크는 1일(한국시간) 박인비를 비롯해 최근 10년간 LPGA 투어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 10명을 선정했다. 박인비가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청야니(대만)와 리디아 고(뉴질랜드),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아리야 쭈타누깐(태국)이 각각 2~5위를 기록했다. 이어 렉시 톰슨(미국)과 펑샨샨(중국), 크리스티 커(미국),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6~10위를 나눠 가졌다.

골프위크는 “박인비는 최근 10년 사이 메이저 6승을 포함해 총 18승을 달성했고, 2016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선 금메달을 획득했다. 또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106주간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를 달렸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번 결과는 최근 LPGA 투어가 시작한 2010년대 최고의 선수를 꼽는 팬 투표와 시기가 맞물린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박인비를 비롯해 총 16명이 토너먼트를 거치는데 LPGA 투어는 박인비에게 1번 시드를 부여하며 상징성을 안긴 바 있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