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트와이스 측 “나연 스토커, 기내 접근…신변보호+법적조치”

입력 2020-01-01 14: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문] 트와이스 측 “나연 스토커, 기내 접근…신변보호+법적조치”

JYP엔터테인먼트가 그룹 트와이스 나연의 해외 스토커를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한다.

트와이스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1일 "금일 일본에서 귀국하는 비행 편에 멤버 나연에 대한 해외 스토커가 동승해 멤버 본인에게 지속적인 접근을 시도하는 등 기내에서 큰 소란이 있었다"며 "즉각 대응하여 다행히 아티스트에게 직접적인 피해는 없었으나, 많은 불편함과 불안함을 토로하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현재 나연은 본 사안으로 인해 경찰 신변보호 중이며 스토커 본인에게 절대 접근하지 말 것을 이미 수차례 경찰관 입회 하에 경고 하였으나 이를 무시하고 접근하려 했던 점, 자사 인력과 언성을 높이고 충돌하려 한 점 등 해외 스토커 본인은 지속적인 경고에도 일말의 반성없이 문제되는 행동을 더욱 높은 수위로 지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자사는 본 건에 대해 가장 높은 강도의 모든 법적 조치를 즉시 강구할 것"이라며 "아티스트의 항공 정보가 불법적으로 판매 및 유포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정황을 파악하고 있다. 본 사안을 계기로 반드시 근절 방안을 모색하고 실행할 것"이라고 대책을 언급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2월 이미 나연을 스토킹하는 행위에 대해 경고한 바 있다.



[다음은 전문]

안녕하세요 JYPE 입니다.

금일 일본에서 귀국하는 비행편에 멤버 나연에 대한 해외 스토커가 동승하여, 멤버 본인에게 지속적인 접근을 시도하는 등 기내에서 큰 소란이 있었습니다. 즉각 대응하여 다행히 아티스트에게 직접적인 피해는 없었으나, 많은 불편함과 불안함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현재 나연은 본 사안으로 인해 경찰 신변보호 중이며, 스토커 본인에게 절대 접근하지 말 것을 이미 수차례 경찰관 입회 하에 경고 하였으나 이를 무시하고 접근하려 했던 점, 자사 인력과 언성을 높이고 충돌하려 한 점 등 해외 스토커 본인은 지속적인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말의 반성없이 문제되는 행동을 더욱 높은 수위로 지속하고 있습니다.

이에 자사는 본 건에 대해 가장 높은 강도의 모든 법적 조치를 즉시 강구할 것임을 말씀 드립니다.

아울러, 아티스트의 항공 정보가 불법적으로 판매 및 유포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정황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 문제에 대해서도 본 사안을 계기로 반드시 근절 방안을 모색하고 실행할 것임을 함께 말씀 드립니다.

금일 사안으로 인해 큰 불편을 끼쳐드린 기내 승객분들께 다시 한번 깊은 사과 말씀 드립니다.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