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 ‘사인 스캔들’ 리그 전체로 확대?… 보스턴도 훔쳤다

입력 2020-01-08 05: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스턴 레드삭스 알렉스 코라 감독.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마이크 파이어스의 폭로로 시작된 메이저리그의 ‘사인 스캔들’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지난 2018년 우승을 차지한 보스턴 레드삭스에 대한 폭로가 나왔다.

미국 디 애슬레틱은 8일(한국시각) 보스턴이 지난 2018시즌 비디오 리플레이 룸을 사용해 상대편 포수의 사인을 훔쳤다고 전했다.

보스턴은 지난 2018시즌에 막강한 전력을 앞세워 LA 다저스를 꺾고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이 우승이 불법적인 사인 훔치기에서 비롯됐다는 것.

이번 보스턴의 불법적인 행동은 3명의 고발을 통해 알려졌다. 보스턴 일부 선수들은 비디오 리플레이 룸에서 상대팀의 사인을 알아챈 뒤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스턴 홈구장 펜웨이 파크의 리플레이 룸은 홈팀 덕아웃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해 선수들이 이곳을 방문하는데 어려움이 없다.

이들은 주자가 1루, 혹은 2루에 나갔을 경우 사인을 훔쳐 타자에게 전달했다. 알아낸 사인을 주자에게 전달한 뒤 이를 고전적인 방법으로 타자에게 알린 것.

메이저리그에서는 전자기기를 이용한 사인 훔치기를 금지하고 있으나 주자 개인의 능력으로 알아낸 것에 대해서는 제지하고 있지 않는 상황이다.

앞서 보스턴은 지난 2017시즌 전자기기를 활용한 사인 훔치기로 주의를 받은 바 있다. 하지만 보스턴의 행동은 계속된 것이다.

이번 보스턴의 사인 훔치기 폭로로 이번 사태는 더욱 커질 것이다. 또 어느 한 팀의 문제가 아닌 것으로 보인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