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 9회 연속 올림픽 진출 첫 관문… 오후 10시 시작

입력 2020-01-09 18: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중국을 상대로 올림픽 최종예선 첫 승리를 노린다. 2020 도쿄올림픽으로 가는 첫 번째 관문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한국 축구 대표팀은 9일 오후 10시 15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중국과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이번 U-23 챔피언십은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한다. 이에 결코 쉽게 생각할 수 없는 경기. 또 이번 1차전은 가장 중요하다.

올림픽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개최국인 일본을 제외한 상위 3팀 안에 들어야 한다. 만일 일본이 3위 안에 들었을 경우에는 상위 4개 팀이 올림픽에 나간다.

김학범호가 이번 올림픽에 진출한다면 한국 대표팀은 최초의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대업을 달성하게 된다.

단 이번 김학범호에는 유럽파 이강인(발렌시아)과 백승호(다름슈타트)가 없다. 소속팀의 차출 거부로 합류하지 못했다.

한국은 9일 중국전에 이어 12일에는 이란, 15일에는 우즈베키스탄을 상대한다. 토너먼트는 오는 18일부터 26일까지 열린다.

한국과 중국의 올림픽 남자축구 최종예선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1차전은 오후 10시 JTBC, JTBC3 FOX Sports 중계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