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 장윤정 “대선배들과 함께라 걱정, 안도+서러움에 눈물”

입력 2020-03-04 15: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롯신이 떴다’ 장윤정 “대선배들과 함께라 걱정, 안도+서러움에 눈물”

가수 장윤정이 트로트 선배들과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장윤정은 4일 오후 3시 유튜브 채널 SBS NOW를 통해 생중계된 새 예능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 제작발표회에서 “21년차 막내 장윤정”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가수 후배들 앞에서는 너무 선배고 또 선배들 앞에서는 너무 후배다. 나는 어딜 가나 외로운 포지션”이라며 “어렵게 생각하는 선배들과 함께라 어떻게 지낼지 걱정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장윤정은 “그런데 내가 노래할 때 선배들이 진심으로 응원하면서 박수쳐주시더라. ‘내가 괜히 어렵게 생각하고 외로워했구나’ 싶더라. ‘선배가 아닌 사랑하는 가수이자 동료로서 임하면 되겠다’는 안도감 혹은 걱정했던 서러움에 눈물이 터졌다. 굉장히 복합적인 감정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특히 주현미 선배는 내 꿈이었다. 내 꿈인 분이 박수쳐주시는 모습에 감동 받았다”고 덧붙였다.

‘트롯신이 떴다’는 대한민국 최고의 트로트 신들이 ‘트로트 세계 무대’에 도전하는 신개념 트로트 예능 프로그램. 남진 김연자 설운도 주현미 진성 장윤정과 더불어 붐과 정용화가 출연한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후속으로 오늘(4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