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화사 새벽 드라이브→연습생 시절 추억

입력 2020-03-06 13: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혼자산다’ 화사 새벽 드라이브→연습생 시절 추억

화사가 스웨그 넘치는 새벽 드라이브를 즐긴다.

6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장기 휴가를 얻은 후 밤낮이 바뀌어 버린 ‘올빼미 족’ 화사의 파란만장한 하루가 그려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어두운 새벽 집을 탈출한 화사는 속이 뻥 뚫리는 드라이브를 즐긴다. 과거 어리바리한 운전 초보자의 모습에서 벗어나 시원하게 도로 위를 달리는 것은 물론 자신이 좋아하는 노래를 선곡, 소울 가득한 즉석 단독 콘서트를 펼쳐 금요일 밤 흥을 돋운다.

이어 한강을 찾은 그녀는 잠수교를 바라보며 과거 연습생 시절의 추억에 잠긴다. 연습생 시절 위로를 받았던 잠수교가 이제는 힐링의 장소로 바뀐 것에 감회가 새로운 모습을 보인다고. 또한 과거 데뷔를 향한 간절했던 마음을 드러낸다.

그런 가운데 센티멘털하던 화사는 갑자기 휘파람을 부는 등 분위기를 반전시키며 엉뚱한 매력을 선사한다.

방송은 6일 밤 11시 10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