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라리가 사상 첫 20-20 클럽 가입

입력 2020-07-12 10: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OPIC/Splash News

리오넬 메시(33·바르셀로나)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사상 처음으로 단일시즌 20골-20도움에 성공했다.

메시는 12일(한국시간) 스페인 바야돌리드의 호세 소리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야돌리드와 2019~2020시즌 프리메라리가 3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15분 아르투로 비달의 결승골을 도왔다. 메시는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상대 수비수 2명의 집중 마크를 헤집고 절묘하게 패스해 비달의 골을 어시스트했다.

이로써 메시는 이번 시즌 정규리그 도움을 20개로 늘리며 22골-20도움을 기록했다. 라리가에서 단일시즌 ‘20-20 클럽’ 가입은 메시가 처음이다. 라리가에서 20도움이 나온 것도 2008~2009시즌 사비 에르난데스(20도움) 이후 무려 11시즌 만이다. 유럽 5대 빅 리그를 통틀어도 2002~200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에서 24골-20도움을 기록한 티에리 앙리 이후 역대 두 번째다.

한편 이날 1-0으로 이긴 바르셀로나는 승점 79를 마크하며 한 경기를 덜 치른 선두 레알 마드리드(승점 80)를 바짝 추격했다. 바르셀로나는 17일 홈구장에서 오사수나와 37라운드를 갖는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