빔(Beam )모빌리티, ‘빔 안전 주행 아카데미’ 국내 도입

입력 2020-07-12 16: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동 스쿠터 공유 플랫폼 서비스 기업인 빔(Beam)은 11일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강동 바이크 스쿨에서 자체 교육 프로그램인 ‘빔(Beam) 안전 주행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전동 킥보드를 비롯한 개인형 이동장치는 국내를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이용자가 증가하는 추세다. 빔(Beam)은 개인형 이동장치의 확산에 발맞춰 이용자들의 안전하고 올바른 운행을 장려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빔 안전 주행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한국에서 최초로 진행되었으며, 국내에서도 민관 합동으로 개최되는 안전교육의 첫 사례다. ‘빔 안전 주행 아카데미’ 교육에는 알렌 지앙 빔(Beam) 대표와 이정훈 강동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강동구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안전 증진 조례’를 제정하고, 구민의 안전과 개인형 이동수단의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