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경정장 ‘스마트 입장 신청 시스템’ 모의체험

입력 2020-07-15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체육진흥공단 기금조성총괄본부는 9일 미사 경정장에서 ‘스마트 입장 신청 시스템’ 모의체험을 실시했다.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재개장 전 스마트 입장 문제점 확인
경륜·경정장이 재개장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이전과는 다른 입장 절차와 영업장 운영 방식이 적용된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기금조성총괄본부는 지난 9일 미사 경정장에서 앞으로 변경될 ‘스마트 입장 신청 시스템’ 모의체험을 실시했다. 이번 모의체험은 재개장 시 스마트 입장 신청 시스템이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지 사전에 점검하고 개선사항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본장을 비롯한 장외지점 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변경된 입장 절차를 자세하게 살펴보면 코로나19 이전에 경륜·경정장을 찾았던 고객은 T머니 카드만 지참하고 입구에서 태그만 하면 선착순으로 입장이 가능했다. 하지만 재개장 후에는 PC나 모바일을 통해 스마트 입장 신청을 한 사람에 한해 입장이 허용된다. 스마트 입장 신청 시스템에는 이름과 휴대전화 번호를 기재하고 방문을 원하는 지점 등을 선택 후 개인 정보 동의, 그리고 휴대전화를 통한 개인 인증을 하면 완료된다. 개인 인증이 완료된 고객에게는 예약 확정 문자 메시지와 함께 입장 안내 알림이 전송된다. 단 방문 날짜는 임의로 정할 수 없으며, 방문하고자 하는 경주일 전날 오후 5시부터 시스템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다만 시행 초기 변경된 입장 방법을 알지 못하고 온 고객과 폴더폰을 소지한 고객은 현장 직원의 안내에 따라 스마트 입장 신청을 하면 입장이 가능하다. 물론 입장 정원에 따라 잔여좌석이 있는 경우만 한한다.

또한 경륜·경정장을 방문하는 고객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각 영업장 입구에서 발열 체크를 실시해 정상 체온 범위(37.5℃ 미만)의 고객에 한해 입장이 허용된다. 발열 체크를 통과한 고객은 입장 전 반드시 손소독제를 사용한 후에야 영업장을 이용할 수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입장 수칙을 거부할 경우 경륜·경정장 출입이 불가하며 입장 인원은 전체 좌석 기준 20% 이내에서 운영을 시작하고 추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