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정문홍 회장-김대환 대표, 정부 방역정책에 소신발언

입력 2021-01-05 15: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로드FC 정문홍 회장(왼쪽)-김대환 대표. 사진제공 | 로드FC

로드FC 정문홍 회장(47)과 김대환 대표(42)가 정부의 실내체육시설 방역정책에 대해 소신발언을 내놓았다.

정 회장과 김 대표는 4일 로드FC 공식 유튜브 채널 ‘킴앤정TV’에 출연해 “최근 실내체육시설 운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체육인들의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역설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실내체육시설은 현재 운영이 제한되고 있다. 특히 로드FC 산하 체육관들은 경제적 손실을 감수하며 정부의 방역정책을 지난 1년간 성실히 지켜왔다. 그러나 코로나19 시국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으면서 각자의 생계는 한계에 이르렀다.

정 회장은 “전국에 로드FC 간판을 달고 있는 체육관이 수천 개다. 이 많은 체육관 관장들이 1년 동안 거의 폐업에 가까운 상황에 놓여있다”며 안타까운 현실을 짚었다. 김 대표 역시 “나도 체육관을 운영하는 관장의 입장이다. 수도권에는 2주의 집합금지 명령이 연장됐다. 실내체육시설을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이제 한계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정부의 정책을 무조건 탓하는 게 아니다. 타 업종과의 불평등을 이유로 편 가르기를 하는 것도 아니다. 수많은 격투체육관 관장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생계를 유지할 수 있을 정도로만 정책을 보완해달라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김 대표도 “체육관 자영업자들 전체에 대해 기준 자체를 새로 마련해주면 좋겠다. 1년을 대출 받고 배달을 하면서 다들 살아왔다. 현실적으로 영업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좀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정 회장은 “격투기 체육관은 50명이면 50명, 100명이면 100명 모두 회원제로 운영되고 있다. 동선파악이 쉽고, 또한 체육관별로 방역수칙도 철저하게 지킨다. 최소한의 것들은 허용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