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정문홍 회장-김대환 대표 “관장님들께 보상해줘야 해”

입력 2021-01-20 12: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로드FC 정문홍 회장(왼쪽)과 김대환 대표가 18일 ‘킴앤정TV‘에 출연해 실내체육시설 관장들을 위해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진제공 | 로드FC

로드FC 정문홍 회장과 김대환 대표가 실내체육시설 관장들을 위해 한 목소리를 냈다.

정 회장과 김 대표는 18일 로드FC 공식 온라인 채널 ‘킴앤정TV’에 출연해 최근 영업이 재개된 실내체육시설과 관련한 소신 발언을 했다.

정 회장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더 이상 나와선 안 된다. 일전에 한 번 얘기했지만 체육시설에서 독박을 쓸까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헬스장, 격투기체육관, 태권도 등 모든 체육시설에서 운동을 하는 게 정신적, 신체적으로도 건강해진다. 우울하게 밀폐된 공간에서 다른 것 하는 것보다 운동을 하는 게 훨씬 낫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현실적으로 힘들어하는 자영업자들을 위해 목소리를 냈다. 그는 “당장 영업을 재개한다고 해서 돈이 주어지는 게 절대 아니다. 지금까지 대출받아서 버틴 대출의 이자, 원금은 그대로 다 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나 말고 다른 관장님들은 보조를 해줬으면 좋겠다. 관장님들이 문을 연다고 해서 바로 수입이 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 국가에서 집합금지를 시키고 제한을 시켰으면, 또 나머지 사람들을 안전하게 해주자는 취지에서 명령을 내렸으면, 보상이 주어져야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에 김 대표도 “국회에 들어가 정책 결정에 힘이 있는 분들을 만날 기회가 있을 것 같다. 있는 그대로 다 말씀드릴 거다. 나는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고 거들었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