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러웨이골프, 에픽 드라이버·페어웨이 우드 출시

입력 2021-01-26 10: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캘러웨이 에픽 드라이버

AI가 탄생시킨 ‘제일브레이크 AI 스피드 프레임’과 플래시 페이스 결합으로 역대급 볼 스피드 선사
페어웨이 우드에도 제일브레이크 AI 벨로시티 블레이드 기술이 적용, 빠른 볼 스피드와 비거리 제공
드라이버 3종과 페어웨이 우드 2종, 총 5가지 모델 출시
캘러웨이골프는 26일 “2019년 업계 최초 AI 드라이버로 돌풍을 일으켰던 에픽 플래시의 명성을 잇는 2021년 에픽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에픽의 가장 큰 특징은 AI가 새롭게 설계한 ‘제일브레이크 AI 스피드 프레임’을 탑재해 볼 스피드와 관용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는 점. 기존에 세로로 티타늄 바 두 개를 배치한 제일브레이크 기술을 AI가 더욱 진화시켰다. 캘러웨이는 “이전의 제일브레이크 구조는 수직 방향으로 강화했지만, 이번에 새로운 제일브레이크 구조는 수평 방향이나 비틀린 방향으로도 안정성을 대폭 향상시켰다”며 “25일(한국시간)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시우가 사용한 드라이버가 바로 이 에픽”이라고 설명했다.

새로 선보인 드라이버는 에픽 맥스, 에픽 스피드, 에픽 맥스 LS 등 3종으로, 페어웨이 우드는 에픽 맥스, 에픽 스피드 등 2종으로 출시됐다. 에픽 시리즈(에픽 맥스 드라이버와 페어웨이 우드, 에픽 스피드 드라이버와 페어웨이 우드)는 여성 라인도 함께 선보였다.

캘러웨이골프 관계자는 “이번 신형 에픽 시리즈는 인공지능 기술이 없었다면 절대 만나볼 수 없는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캘러웨이만의 역작”이라며 “속도에 대한 새로운 공식으로 골프 업계의 프레임을 흔들어놓을,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클럽의 놀라운 볼 스피드와 비거리를 꼭 경험해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