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사흘의 개막 드라마…38R 소화 목표

입력 2021-01-28 14: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2021시즌 K리그1(1부) 스케줄이 확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8일 발표한 새 시즌 K리그1 일정에 따르면 개막 라운드는 사흘간 진행된다. 공식 개막전은 2월 27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와 FC서울의 대결이다.

베테랑 공격수 이동국이 떠나고 김상식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전북은 일류첸코와 류재문을 데려왔고, 임대를 떠났던 최영준과 김승대 등이 합류해 전력개편이 이뤄졌다. 박진섭 감독 체제의 서울도 ‘캡틴’ 기성용이 정상 컨디션을 되찾았고, 최근 나상호와 팔로세비치를 영입하며 힘을 키웠다.

전북-서울전에 이어 이날 오후 4시30분에는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대구FC와 수원FC가 만난다. 특히 K리그2(2부)에서 승격한 수원FC는 지난 시즌 주축들을 전·현직 국가대표 자원들로 대거 교체할 정도로 강한 생존 의지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28일 오후 2시에는 포항 스틸러스와 인천 유나이티드가 격돌하고, 오후 4시30분에는 수원 삼성과 광주FC가 충돌한다. 특히 인천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수원FC 못지않게 변화의 폭이 컸다.

삼일절인 3월 1일 오후 2시에는 홍명보 감독의 울산 현대와 이영표 대표이사의 강원FC, 오후 4시30분에는 성남FC와 제주 유나이티드가 맞붙는다. 당초 계획에 따르면 전북-울산전이 공식 개막전이었으나, 2월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에 출전하는 울산의 2주 자가격리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대진이 바뀌었다.

올 시즌 K리그1은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PO)와 조별리그가 진행될 4월 14일부터 5월 7일까지 휴식기를 갖고 5월 21일 재개되며, 정규리그(팀당 33경기씩) 후 파이널 라운드(팀당 5경기)까지 38라운드를 소화한다. 또 수원FC-수원의 첫 ‘수원 더비’는 3월 10일, 수원-서울의 첫 ‘슈퍼매치’는 3월 21일 펼쳐진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