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시켜!’ 셔누 “게장 공포증 있어” 고백

입력 2021-01-29 08: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일단 시켜!’에서 티격태격 케미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하는 현주엽과 이규한. 한순간에 뒤바뀐 호형호제에 현주엽은 이규한에게 귀까지 잡히는 굴욕을 당하고 이규한은 통쾌한 복수에 성공하며 하극상(?) 케미를 보여줬다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30일 방송되는 MBC 파일럿 예능 ‘배달고파? 일단 시켜!’ (제작 SM C&C STUDIO / 기획 박현석 / 연출 선혜윤 / 이하 일단 시켜!)에서는 세번째 배달 동네인 청담에서 멤버들이 본격 배달 맛집 찾기에 돌입한다.

‘일단 시켜!’ 멤버들이 마포, 인천에 이어 세번째 배달 동네인 청담에서 배달 전쟁을 펼친다. 청담은 각계각층 유명인사들이 거주해 트렌디한 음식들과 세계 각국의 음식들로 가득 찬 핫 플레이스로 연예인들의 단골 맛집도 많은 동네여서 기대를 모은다.

첫 만남부터 ‘톰과 제리’ 같은 꿀잼 티키타카를 보여주고 있는 현주엽과 이규한. 그동안 현주엽에게 당하기만 하던 이규한이 배달 음식 시식을 두고 사이다 복수에 성공했다고 했다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자신의 배달 음식을 탐내는 현주엽을 지켜보던 이규한은 “형이라고 불러봐요”라며 깐족대기 시작했고 현주엽은 굴욕을 참아가며 “규한이 형”이라고 응답했다. “이 쪼끄만 게~”라는 말을 들으며 귀까지 잡힌 현주엽의 얼떨떨한 표정이 포착돼 폭소를 자아낸다.

‘먹방 원탑’을 자랑하는 현주엽은 본인이 시킨 배달 음식에 흠뻑 빠져 주변 분위기에 전혀 아랑곳없이 먹방 마이웨이를 이어가 감탄을 자아낸다. 급이 다른 대용량 1인분(?)으로 멤버들의 시선을 강탈한 그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대식가적 위엄을 뽐낸다. 이를 눈 앞에서 지켜본 셔누는 “구강구조 자체가 어필”이라며 현주엽의 먹방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셔누는 배달 음식으로 등장한 게장을 보고 “게장 공포증이 있다”고 깜짝 고백을 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신동엽 또한 셔누의 게장 공포증에 크게 공감했다고 해 그 이유가 무엇일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현주엽과 이규한의 배꼽 잡는 하극상(?) 케미와 게장 공포증을 고백한 셔누의 이야기는 30일 방송되는 ‘배달고파? 일단 시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배달고파? 일단 시켜!’는 대한민국 대표 미식가, 대식가, 먹방계 샛별 5인의 생생한 리얼 리뷰를 통해 특급 배달 맛집을 찾아 나서는 국내 최초 배달 맛집 리뷰 예능이다. MC 신동엽을 필두로 현주엽, 박준형, 이규한, 셔누가 출연하며, 3부작으로 기획돼 토요일 밤 9시 50분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사진 제공> ‘배달고파? 일단 시켜!’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