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선주 “이찬원, 대성할 것” 극찬

입력 2021-02-03 08: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가수 겸 보컬 트레이너 박선주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최근 트로트 오디션 ‘미스트롯’을 통해 전 국민의 적으로 등극한 썰을 들려준다. 특히 ‘하트 야박러’로 원망을 사고 있는 것에 대한 찐 속내를 고백할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목소리 제자’만 2만여 명이라는 박선주는 ‘뜻밖의 제자’ 배우 이병헌의 치명적인 애로사항을 공개하고, 잊지 못할 제자로 코요태 리더 김종민을 지목하며 이제 그만 돌아와 달라고 영상 편지를 보낸다고 해 그 내막을 궁금하게 한다.

3일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강성아)는 범상치 않은 호랑이 기운의 5인 권인하, 박선주, 줄리엔강, 이날치의 권송희, 신유진과 함께하는 ‘범 내려온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선주는 방영 중인 '미스트롯2'에서 날카로운 심사평으로 오디션 참가자들을 바짝 긴장하게 만드는 '호랑이 심사위원’으로 활약 중이다. 특히 박선주는 심사위원이 오디션 참가자들이 준비한 무대를 보며 하트를 눌러 합격과 불합격을 결정하는 경연에서 짜디짠 평가로 '하트 야박러'에 등극하기도 했다.

박선주는 “주변 심사위원들이 하트를 자주 누르더라. ‘어떡하지?’하고 돌아보면 나만 안 눌 렀더라”라고 머쓱해하며 하트를 아꼈던 이유를 들려준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또 박선주는 “참가자들의 눈을 피한다”고 덧붙이며 오디션 결과를 받곤 다소 원망이 섞인 참가자들의 눈빛을 급 재현해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미스트롯2’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며 트로트를 향한 애정이 커졌다고 밝힌 박선주는 트로트 분야에서 대성할 ‘될성부른 나무’로 이찬원을 꼽는다. 박선주는 “전문가인 나와 찬원이가 참가자를 평가하는 게 거의 비슷하다. 대성할 거 같다”고 후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고 전해진다.


박선주는 실력파 싱어송라이터이자 김범수, 윤미래, 보아 등 유명 가수들의 보컬 트레이너다. 배우들에게도 노래를 가르쳤다는 박선주는 “이병헌이 노래를 배우며 발성을 바꾸고 싶어 했다”며 “가르칠 때 청진기를 대듯이 손을 대는데, 복근이 벽돌처럼 단단했다”며 ‘뜻밖의 제자’ 배우 이병헌의 치명적인 애로사항을 공개할 예정이다.

또 박선주는 기억에 남는 제자로 코요태 리더 김종민을 꼽으며 “종민아! 기다리고 있어. 열고 나간 문 그대로 열려 있어”라며 이제 그만 돌아와 달라고 영상 편지를 보낸다고 해 그 이유를 궁금하게 한다.

방송은 3일 밤 10시 20분.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