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중심 스포츠 전문채널 탄생…프로연맹-KT 손잡았다

입력 2021-02-04 15: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프로축구연맹 권오갑 총재(왼쪽)와 KT 구현모 대표.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과 KT가 K리그 중계방송 활성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연맹과 KT는 4일 서울 광화문 KT East 사옥에서 ‘K리그 가치 향상 및 스카이스포츠(skySports) 채널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연맹 권오갑 총재와 구현모 KT 대표, 윤용필 KT스카이라이프 사장 등이 참석했다.

K리그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가치 향상을 목표로 연맹과 KT는 스포츠 중계채널 사업을 운영하는 합작회사 설립을 협의해왔는데, 이날 협약식을 통해 KT는 KT스카이라이프의 자회사인 스카이라이프TV가 보유한 스포츠채널 스카이스포츠를 분할하고 연맹이 지분을 출자하는 방식에 최종 합의했다.

연맹과 스카이라이프TV는 상호 협력해 이 채널을 공동 운영하며 K리그 중계를 중심으로 하는 스포츠전문미디어를 지향한다. 특히 스카이스포츠는 2019년 K리그2(2부) 중계를 시작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K리그1(1부) 방송사로 K리그 저변확대에 기여한다. 또 연맹은 채널 운영에 직접 참여해 K리그 중계편성을 확대하고, 방송품질 향상 및 관련 영상 콘텐츠 활성화를 도모하게 됐다.

권 총재는 “합작회사 설립은 국내 프로스포츠 최초의 시도다.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 K리그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고, 구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기를 직접 관전하기가 어려워진 만큼 중계기술과 미디어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 KT 미디어 역량을 총동원해 현장 열기를 생생히 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