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가정폭력 피해 이주여성에 후원금 전달

입력 2021-03-02 16: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OIL(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은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2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본사에서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에 가정폭력 피해 이주여성을 돕기 위한 후원금 7000만 원을 전달했다.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는 2001년에 설립해 국내 거주하는 이주여성을 위한 상담, 교육, 심리치료 활동을 하는 비영리민간단체로, 가정폭력 피해 이주여성과 자녀가 머무는 보호시설(쉼터)을 운영하고 있다. S-OIL이 지원한 후원금은 쉼터를 퇴소하는 이주여성이 자립할 수 있도록 생필품을 지원하고 이주여성들의 법률상담 및 사회복귀를 돕는 이주여성 출신 통·번역 전문 상담 활동가를 지원하는데 쓰인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