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모범택시’ 이제훈, 짜릿한 복수대행…자체최고 16.4% (종합)

입력 2021-04-11 08: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모범택시’,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모범택시’ 이제훈X무지개 다크히어로즈
‘모범택시’ 이제훈, 범죄자 소탕 성공
‘모범택시’ 이제훈과 무지개 다크히어로즈가 ‘젓갈공장 노예사건’에 얽힌 복수 대행에 성공했다.

지난 10일(토) 밤 10시에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연출 박준우/극본 오상호/제작 스튜디오S, 그룹에이트) 2회 시청률은 수도권 2부 15%, 전국 13.5%, 순간 최고 시청률 16.4%를 기록, 상승 엑셀을 밟고 2회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토요일 방영 미니시리즈 드라마 중 1위를 기록했다. 나아가 2049 시청률 역시 6%를 기록하며 ‘모범택시’의 쾌속 상승세를 입증했다. (닐슨 코리아, 수도권 2부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김도기(이제훈 분)와 무지개 다크히어로즈가 극악무도한 가해자들을 일망타진하며 안방극장에 사이다 폭죽을 터트렸다. 김도기는 젓갈 구매자로 위장해 젓갈공장 대표 박주찬(태항호 분)과 그의 오른팔 송덕호(조종근 분)에게 접근했다. 이 과정에서 김도기는 그들이 폐기 처분해야 할 젓갈을 군부대와 유치원에 납품하고, 이른바 라벨갈이로 원산지 조작까지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특히 그를 격분하게 만든 것은 보험 사기. 마리아(조인 분) 등 장애우들의 이름으로 가입한 보험이 수십개며 이들의 임금이 고스란히 박주찬의 통장으로 입금된다는 걸 알았다.

그사이 장성철(김의성 분)은 사회복지사의 탈을 쓴 젓갈공장 커넥션 최종숙(김도연 분)에게 접근, 보험 가입을 빌미로 그녀를 납치했다. 또한 김도기는 돈밖에 모르는 비리경찰(조대희 분)의 차를 들이박은 뒤 블랙박스를 떼어 교통사고 증거를 인멸하는 등 의뢰인 마리아의 절박한 염원을 담은 복수 대행에 박차를 가했다.

이와 함께 김도기가 젓갈공장의 비리를 파헤치고 박주찬과 송덕호에게 단죄의 매운맛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막힌 속을 후련하게 했다. 김도기는 박주찬을 물고문하며 그가 마리아에게 했던 행동 그대로 되갚아줬고, “감금에 폭행까지 일삼는 너네를 머라고 해야 하냐?”, “너 같은 새끼들은 얼마나 숙성시켜야 발효가 될까? 넌 이미 썩을대로 썩은 상태니까”라는 대사는 가해자들의 일망타진을 고대했던 시청자들의 갈증까지 말끔하게 해소해주며 무지개 다크히어로즈의 완벽한 복수 대행을 성공으로 이끌었다.

한편 방송 말미 검사 강하나(이솜 분)가 조도철(조현우 분) 실종 사건에 수상한 낌새를 느껴 긴장감을 높였다. 앞서 강하나는 무지개 운수를 운영하는 장성철에게 모범택시 자격 요건을 묻는 등 조도철과 함께 자취를 감춘 모범택시의 행방에 의문을 품었고, 끈질긴 수사 끝에 조도철을 태운 모범택시가 다른 모범택시로 바꿔치기된 정황을 알아냈다. 이후 강하나는 모범택시에 대한 정보를 알아내기 위해 무지개 운수를 방문했고 김도기와 첫 만남부터 주차 문제로 실랑이를 벌여 향후 무지개 다크히어로즈와 긴장감을 더할 관계를 예고,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