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속 전기차 충선시대 열렸다…현대차 ‘E-pit’ 충전소 개소

입력 2021-04-14 14: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황성규 국토교통부 2차관, 홍정기 환경부 차관,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일환 한국도로공사 부사장이(왼쪽부터) 서해안고속도로 화성휴게소(목포 방향)에서 열린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pit’ 개소식에서 현대차 ‘아이오닉 5‘를 충전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 총 72기 구축
18분 내 10%→80% 충전, 편의성 대폭 향상
전기차 시장 확대의 필수 요건은 얼마나 편리한 충전 생태계를 구축하느냐다.

최근 한 번 충전해 400~500km를 달릴 수 있고, 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을 갖춰 완전 충전까지 20분 내외가 걸리는 전기차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지만, 초고속 충전 인프라는 이제 막 시작하는 단계다.

국내 전기차 생태계 구축을 위한 핵심 사업인 초고속 충전 인프라 확대에는 현대자동차그룹이 먼저 나섰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4일 서해안고속도로 화성휴게소(목포 방향)에서 황성규 국토교통부 2차관,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홍정기 환경부 차관,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김일환 한국도로공사 부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인 ‘E-pit’ 개소식을 열었다. 본격적인 운영은 15일부터이며,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서 운영을 시작한다.

E-pit 충전소는 국내 최초로 고속도로 휴게소에 구축된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다. 출력량 기준 국내 최고 수준인 350kW급 초고속 충전설비를 갖췄다. 현대자동차 신형 전기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는 18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 10%에서 최대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또한 E-pit 충전소는 충전과 결제가 한번에 가능한 ‘플러그 앤 차지(Plug & Charge)’ ▲E-pit 전용 ‘디지털 월렛(Digital Wallet)’, 충전소 만차 시 온라인으로 대기번호를 발급하는 ‘디지털 큐(Digital Queue)’ 등 신규 서비스가 다양하게 적용되어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국내 전기차 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타사 전기차 이용 고객에게도 E-pit 충전소를 개방한다. 국내 충전표준인 콤보1을 기본 충전방식으로 채택한 전기차는 제조사에 상관없이 모두 충전 가능하다.

E-pit 충전소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 각 6기씩 총 72기 설치되었으며 연중무휴 24시간 운영될 예정이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올해 도심 주요 거점에도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8개소(48기)를 구축해 충전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E-pit 충전소가 있는 고속도로 휴게소는 ▲경부고속도로 안성(서울 방향), 안성(부산 방향), 칠곡(부산 방향) ▲서해안고속도로 화성(목포 방향), 군산(서울 방향) ▲중부고속도로 음성(통영 방향)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양평 방향) ▲남해고속도로 문산(순천 방향), 함안(부산 방향) ▲영동고속도로 횡성(강릉 방향) ▲무안광주고속도로 함평나비(무안방향) ▲서울양양고속도로 내린천(서울 방향) 등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