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비트코인 결제 중단”…코린이들 “배신자”

입력 2021-05-13 19: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의 구매 결제 허용을 중단한다고 밝히자 13일 암호화폐 시장이 큰 폭으로 출렁였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업비트의 암호화폐 전광판. 뉴시스

일론 머스크의 폭탄선언에 암호화폐 시장 요동
“비트코인 채굴, 환경에 악영향 미쳐”
테슬라, 비트코인 구매 허용 중단
13일 비트코인 6225만원까지 하락
누리꾼들 “머스크, 시세조작 수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의 폭탄선언에 13일 암호화폐 시장이 큰 폭으로 출렁였다.
머스크가 돌연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량 구매 결제 허용을 중단한다고 발표하면서다. 머스크는 13일 오전(한국 시각) 본인 계정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의 구매 결제 허용을 중단한다”는 폭탄선언을 했다. 비트코인 채굴을 위해 컴퓨터를 대량 가동하면서 전기가 많이 들고, 이로 인해 화석연료 사용이 급증하고 있음을 결제 허용 중단 이유로 꼽았다. 그는 “암호화폐는 많은 부분에서 좋은 아이디어지만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비트코인에 사용되는 에너지의 1% 이하를 사용하는 다른 암호화폐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폭락 후 소폭 반등, 혼돈의 암호화폐 시장

머스크는 비트코인과 도지코인 등 암호화폐를 적극적으로 옹호하며 전 세계적으로 ‘코인 광풍’을 촉발한 인물이다. 2월 15억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 투자를 발표하면서 비트코인으로 전기차 구매를 허용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밝힌 게 대표적 예다.

일론 머스크. 뉴시스



그랬던 그가 갑자기 입장을 선회하면서 암호화폐 시장에 충격을 안겼다. 13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전날 오후 10시 6991만 원대 안팎을 오가다 이날 오전 8시 6225만 원대까지 하락했다. 이후 소폭 반등해 오후 4시 기준 6410만 원대에 거래 중이다. 알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암호화폐)의 대표주자인 이더리움 역시 전날 오후 10시 528만 원 대에서 13일 오전 8시 474만 원대까지 내렸다. 이후 소폭 반등해 오후 4시 기준 497만 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일명 ‘머스크 코인’이라 불리는 도지코인도 전날 오후 10시 604원에서 이날 오전 8시 504원까지 떨어졌다. 이후 소폭 반등해 오후 4시 기준 550원 대에 거래되고 있다.
폭락 후 가격이 소폭 오른 것은 저가 매수 기회로 삼은 투자자들이 적극 매수에 나섰기 때문이다. 암호화폐 투자자 커뮤니티에서는 “지금 주워야 한다”, “추가 매수하라” 등 투자 적기라는 의견과 “더 큰 하락세의 전조”라는 반대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형님에서 배신자로” 코린이들 머스크 불만 폭발

상황이 이렇게 되자 국내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최근 암호화폐 시장에는 주식 시장에서 눈을 돌린 코린이(코인+어린이, 코인 초보자)들이 즐비하다. 이들은 3일 주식 공매도 부분재개가 급반등한 국내 증시가 조정을 겪는 변수가 될 것이라고 판단해 갈아탄 케이스다. 그간 주식투자로 재테크를 해온 직장인 A씨(31)는 “최근 공매도 부분재개 이후 증권 계좌에서 1000만 원 가량을 인출해 비트코인을 매수했는데 자고 일어났더니 큰 손실이 났다”며 씁쓸해했다. 그러면서도 “머스크의 한마디가 암호화폐 전체의 흐름을 바꿀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장기적으로 보고 존버(이익이 날 때까지 버틴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머스크를 향해 배신자, 사기꾼이라는 비난과 함께 질타가 쏟아지는 분위기다. 그간 머스크는 비트코인과 도지코인 등을 띄우며 투자자들에게 ‘형님’으로 불려왔다. 암호화폐 투자자 커뮤니티에서 한 누리꾼은 “머스크가 테슬라가 보유 중인 비트코인을 매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는데, 이미 비트코인 매각 차익으로 1100억 원이 넘는 수익을 거둔 만큼 의구심이 생긴다”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머스크가 악재를 뿌리고 비트코인을 싸게 사들인 것 아니냐”며 “시세조작으로 감옥에 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밖에도 “트위터 못하게 머스크의 휴대폰을 뺏어야 한다”, “머스크, 현재 킬러들이 미행 중”이라는 불만과 조롱이 섞인 댓글들이 눈길을 끌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