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천황은 백제어로 말한다

입력 2021-06-16 16: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천황은 백제어로 말한다
(김용운 저 | 한얼사)


“일본 천황의 주장처럼, 천황이 왜 백제의 피가 섞였는지 고대 한국·일본어와 수사로 풀어낸 책”.

2001년 12월 23일 일본의 125대 아카히토 전 천황은 제50대 천황인 간무 덴노의 생모가 백제 무령왕의 자손이라 속일본기에 기록되어 있다고, 한국과의 인연을 느끼고 있다고 발언했다. 2013년 나라현에서 열린 국제대회에서도 속일본기를 인용하며 다시 한 번 이 말을 했다.

이 책은 속일본기에 기록된 몇 줄의 글귀와 아카히토의 발언 몇 마디가 전부는 아니다. 언어와 기록, 수사를 통해 독자들이 알기 쉽게 풀어서 말해주고 있다.
일본이라는 섬을 형성할 때 들어온 남방계와 북방계 중 특히 한반도를 통해 들어온 북방계가 신라어보다는 고구려, 백제어에 유사한 고대 일본어를 구사했고, 고구려계 수사와 일본 수사가 유사한 점까지 더했다.

고대사에서 전한이 부르던 왜는 백여 개의 작은 도시국가를 통칭하지만, 거기서 두각을 나타낸 남방계로 추정되는 야마토 왕조와 규슈에서 나라를 세웠다는 백제·북방계로 유추되는 구노국 중 구노국을 통해서 백제와의 관련성을 설명한다.

한일 관계가 단순히 일본의 제국주의에서 시작된 게 아니라 6~7세기에 백제의 왕가와 궁중에서는 백제어로 말을 한 아스카 왕조가 백강 전투에서 총 국민의 0.36%나 되는 3만2000명을 출병시키면서까지 싸웠고, 여기서부터 임진왜란을 거쳐, 일제까지 형성됐다는 주장도 한다.

도쿄에서 태어나 와세다대학교 출신으로 일본을 잘 알고 있는 저자 김용운이 일본 왕가의 뿌리, 문법·음운과 심지어 방언과 수사에 이르기까지 여러 시각으로 천황의 혈통이 백제의 피가 섞여 있음을 밝혀낸다.

저자 김용운 한양대 명예교수는 한국을 대표하는 수학자이자 한일문화 비교의 대가이다.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와세다대, 미국 어번대학원을 거쳐 캐나다 앨버타대학원에서 각각 이학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국 위스콘신주립대 조교수, 일본 고베대학과 도쿄대, 일본 국제문화연구센터 등에서 객원교수를 역임했다.

국내에서는 수학사학회 회장, 한양대학교 대학원장 등을 역임했고, 수학문화연구소장으로 재직했다. 저서로는 ‘한국인과 일본인’ 시리즈, ‘한일간의 얽힌 실타래’, ‘일본어는 한국어다 1, 2’ 외에 다수의 수학 관련 저서가 있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