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LG, 인도네시아에 배터리셀 합작공장 설립…동남아 전기차 시장 공략

입력 2021-07-29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국내 완성차, 배터리 기업 첫 합작
투자금 11억달러, 양측 지분 5:5
2024년 양산···연간 10GWh 규모
현대·기아 E-GMP 기반 전기차 등에 탑재
현대자동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손잡고 배터리셀 합작 공장 설립에 나선다. 국내 완성차 그룹과 배터리 기업이 합작사를 설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자동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인도네시아에 연산 1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셀 합작공장 설립을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완성차 부문과 배터리 사업 부문에서 각각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톱 티어 기업 간의 첫 해외 합작법인 설립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양측은 이번 합작공장 설립을 계기로 지난 10년 넘게 이어온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28일 오후에 진행된 3자간 투자협약은 현대자동차그룹측 현대모비스 조성환 사장과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이 여의도에 위치한 LG에너지솔루션 본사에서 만난 가운데, 인도네시아 투자부 바흐릴 라하달리아 장관이 온라인 화상으로 참석해 진행됐다.

이번 투자협약 체결에 앞서 최근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셀 합작공장 설립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양측은 인도네시아 정부와의 투자협약을 통해 합작공장 설립을 위해 약 11억 달러(한화 1조 1700억 원 규모)를 투자하기로 했다. 합작공장에 대한 지분은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각각 50%씩 보유한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3분기 중으로 합작법인 설립을 완료한 뒤 4분기에 합작공장 착공에 나설 예정이다. 2023년 상반기 완공이 목표이며, 2024년 상반기 내에는 배터리셀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원자재부터 자동차 생산까지 비용 절감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인도네시아에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설립하는 이유는 원자재 공급부터 배터리셀 제조는 물론 완성차 생산까지 드는 비용과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양측의 성공적인 합작공장 설립과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 확대 지원 차원에서 일정 기간 법인세와 합작공장 운영을 위한 각종 설비 및 부품에 대한 관세 면제, 전기차 관련 세제 혜택 강화 등의 인센티브 제공을 약속했다.

이를 바탕으로 양측은 연간 100만대 규모의 아세안 최대 자동차 시장인 인도네시아 시장은 물론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적극 공략할 수 있게 됐다.

아세안 시장은 완성차에 대한 역외 관세가 최대 80%에 이를 정도로 관세 장벽이 높지만 아세안자유무역협약(AFTA) 참가국 간에는 부품 현지화율이 40% 이상일 경우 무관세 혜택이 주어지는 만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배터리셀을 생산함으로써 이를 적극 활용할 수 있다.

니켈 채굴량 세계 1위, 카라왕 지역 산업단지 내 구축

인도네시아는 정부 차원에서 전기차 관련 산업 육성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배터리 핵심 소재인 니켈의 매장량과 채굴량 모두 세계 1위라는 점에서 글로벌 전기차 시장 공략의 전략적 요충지로 손꼽힌다.

양사의 배터리셀 합작공장은 인도네시아 산업의 중심지인 카라왕 지역에 들어선다. 2018년까지 카라왕에 산업용지로 조성된 부지는 1375만 6358헥타르(ha) 규모로 600개가 넘는 다국적 기업 공장을 포함해 총 1760여개의 공장이 자리잡고 있다.

이 중에서도 합작공장이 들어설 산업단지는 인도네시아 수도인 자카르타 중심부에서 남동쪽으로 약 65km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공항·항구·고속도로 등 주요 교통망이 촘촘히 구축돼 있어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춘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10GWh, 전기차 15만대분 이상 생산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셀 합작공장은 총 33만㎡의 부지에 연간 전기차 배터리 약 15만대분 이상인 1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셀을 생산할 예정이다.



합작공장에서 생산되는 배터리셀은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신기술을 적용, 고함량 니켈(N)과 코발트(C), 망간(M), 출력을 높여주고 화학적 불안정성을 낮춰줄 수 있는 알루미늄(A)을 추가한 고성능 NCMA 리튬이온 배터리셀이다.

이 배터리셀은 2024년부터 생산되는 현대차와 기아의 E-GMP가 적용된 전용 전기차를 비롯해 향후 개발될 다양한 전기차에 우선 탑재될 예정이다.

양측은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통해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에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함으로써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글로벌 전기차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는 향후 전용 전기차 모델을 개발함에 있어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신기술을 빠르게 적용하고, 각 차량의 성능과 상세 사양에 맞춰 최적화된 배터리셀을 공급받음으로써 고효율·고성능·안전성을 모두 확보한 뛰어난 경쟁력의 전기차 생산이 가능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가격 경쟁력과 기술력, 글로벌 최고 수준의 품질을 모두 갖춘 배터리의 안정적 확보를 통해 전기차 제품 경쟁력을 제고하고, 미래 전기차 핵심 시장이 될 아세안 지역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국내 배터리 기업 및 완성차 그룹 간의 첫 해외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하고 글로벌 전기차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며 “향후에도 양측 간의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