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보수킹’은?…정몽구 명예회장 ‘302억’·이재용 부회장 ‘무보수’

입력 2021-08-18 17: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자동차 그룹 정몽구 명예회장-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왼쪽부터).

상반기 대기업 총수 일가 기업인 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정몽구 현대자동차 그룹 명예회장이었다. 국내 상장사 기업인 중 일회성 보수를 뺀 급여 및 상여를 가장 많이 받은 사람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로 나타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올해도 보수를 받지 않았다.

국내 상장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정몽구 현대차 그룹 명예회장은 상반기 현대모비스에서 퇴직금 297억6300만 원을 받았다. 정 명예회장은 급여 4억7200만 원을 더해 현대모비스에서 총 302억 3400만 원을 수령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상반기 급여 11억 2000만 원에 상여 83억 1800만 원을 더해 총 94억 4200만 원을 받았다.

주요 대기업 총수 중에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보수가 가장 많았다. 롯데지주와 7개 계열사에서 79억 7200만 원을 받았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상반기 보수 총액은 65억 7900만 원이었다. 구 회장은 급여 22억 1100만원에 상여 43억 6800만 원을 수령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상반기에 총 38억 4000만 원을 보수로 받았다. SK에서는 25억 9000만 원을, SK하이닉스에서는 12억 5000만 원을 수령했다. SK는 급여 15억 원과 상여 10억 9000만 원을, SK하이닉스는 상여만 지급했다. SK하이닉스는 당초 최 회장의 연봉을 25억 원으로 정했으나, 직원들의 성과급 불만이 나오자 최 회장이 연봉을 반납한다고 선언했다.

정의선 현대차 그룹 회장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로부터 각각 20억 원, 12억 5000만 원의 보수를 받아 총 32억 5000만 원을 수령했다.

김승연 한화 회장은 상반기 총 30억 원의 급여를 받았고,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38억 5000만 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반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보수를 받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2017년부터 무보수 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상반기 삼성전자에서 급여를 가장 많이 받은 임직원은 김기남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장(부회장)으로 급여 8억 8000만 원과 상여 25억 8100만 원 등 총 34억 9300만 원을 수령했다.

한편, 상장사 임직원 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BTS 소속사 하이브의 강효원 수석 프로듀서로, 400억 원이 넘는 보수를 받았다. 강 프로듀서의 상반기 급여는 3800만 원, 상여는 1억 1100만 원지만, 스톡옵션 행사이익이 399억 2800만 원에 달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