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미디어협회, 사단법인으로…“뉴스 생태계 변화에 적극 대처”

입력 2021-08-24 10: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주요 연예 · 스포츠 언론사 모임인 한국연예스포츠미디어협회(연미협)가 사단법인 등록을 마치고 급변하는 뉴스 생태계 변화에 공동 대처하기 위한 공식적인 첫 걸음을 내디딘다.

올해 초 발족한 연미협(회장 손남원)은 24일 사단법인 등록을 마쳤다. 앞으로 회원사 저작권 보호와 연예·스포츠 뉴스 서비스의 개선 등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연미협 회원사는 스포츠동아를 비롯해 뉴스엔, 마이데일리, 스타뉴스, 스포츠서울, 스포츠조선, 스포티비뉴스, 앳스타일, 엑스포츠뉴스, 일간스포츠, OSEN (이상 가나다 순) 등 11개 언론사다.

연미협은 “최근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 발맞춰 품격 있는 보도와 건강한 미디어 생태계를 지향하는 언론사들이 뜻을 모아 출범한 단체”로, △올바르고 건강한 연예스포츠 뉴스 생산 및 유통 구조 확립 △연예¤스포츠 관련 산업 발전에 기여 △케이팝을 비롯한 한류 문화 수출 및 세계화에 기여 △연예 · 스포츠 뉴스에 대한 불공정한 차별 조치 시정 △연예¤스포츠 뉴스 이용자의 선택권 보호 등을 활동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연예스포츠 뉴스의 생산, 유통, 소비와 관련된 각종 현황을 조사 · 연구하고 관련 학계, 업계, 정부 부처 등과 발전 방향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회원사 간 내부 가이드라인 공유, 공청회를 통한 여론 수렴 등 연예스포츠 매체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활동도 계획하고 있다.

연미협은 “뉴스 유통 환경 급변에 따른 대처 방안도 중요하다”면서 “다국적 거대 플랫폼들이 기존 언론사들의 뉴스를 마구 실어 나르는 과정에서 기사는 왜곡되고 저작권은 헌신짝마냥 버려진다”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