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GSK 독감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 국내 유통

입력 2021-08-24 17: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국내서만 136억 매출, 독감백신 접종 병의원 공급
광동 GSK 백신 유통으로 지난해 매출 615억, 12.7% 상승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글로벌 제약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한국법인대표 롭 켐프턴, 이하 GSK)과 독감예방 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dml 국내 판매 및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

2015년부터 GSK의 8개 소아 백신 품목을 공동 판매하고 있는 광동제약은 이번 계약을 통해 독감백신 접종을 시행하는 국내 병의원을 대상으로 플루아릭스 테트라의 판매 및 공급을 담당한다.

플루아릭스 테트라는 세계 최초로 미국 FDA 허가를 받은 불활화 4가 독감백신으로 독일에서 생산한 수입완제품이다. 한국브랜드경영협회의 ‘고객이 가장 추천하는 브랜드 대상’ 독감 백신 분야에서 2020~2021년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고 지난해 국내에서만 136억 원의 매출을 기록한 인기 품목이다.

광동제약은 지난해 GSK백신 8종 유통을 통해 전년 대비 12.7% 상승한 61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독감 예방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는 상황에서 국민 건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6년간 지속된 양 사간 협력을 기반으로 사업 관계를 한층 강화하게 된 계기라는 점에서도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