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재단, 장학사업 강화…5년간 1100명 인재 키운다

입력 2021-08-25 17: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사진제공|현대차 정몽구 재단

‘현대차 정몽구 스칼러십’으로 장학사업 개편
국내 최고수준 지원, 미래세대 리더 육성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사장 권오규)이 기존 장학사업을 ‘현대차 정몽구 스칼러십(Scholarship)’으로 새롭게 개편하고 미래 인재 육성을 더욱 강화한다.

재단 설립자인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의 ‘인재 발굴이 국가의 경쟁력’이라는 인재 육성 의지를 반영한 변화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우선 5년간 5개 분야 1100명에 달하는 인재를 육성한다. 향후 변화하는 시대상과 인재상을 반영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현대차 정몽구 스칼러십’ 플랫폼의 수혜 대상과 분야를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

‘현대차 정몽구 스칼러십’은 ▲글로벌 ▲미래산업 ▲국제협력 ▲사회혁신 ▲문화예술 등 총 5개 부문의 인재 육성 분야로 구성된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기존 장학사업을 ‘현대차 정몽구 스칼러십’으로 개편, 강화한다. 사진제공|현대차 정몽구 재단



▲글로벌 부문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아세안 8개국 석박사 중 선발을 통해 국내 소재 주요 대학원 유학을 지원하며 아세안 글로벌 오피니언 리더 양성을 도모한다. ▲미래산업 부문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나갈 미래 과학기술 리더 양성에 힘쓴다. 지능정보기술, 바이오헬스, 에너지 신산업 등 미래산업 분야 국내 대학(원)생에게 장학금 등을 지원하며 성장 후원에 앞장선다. ▲국제협력 부문에서는 국제기구에 진출을 희망하는 대학(원)생들이 국제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 기회 제공 및 해외 진출 장학금을 지원하며 ▲사회혁신 부문에서는 현대차그룹 주요 계열사와 협력을 통해 사회적기업가 및 소셜벤처 육성에 나선다. ▲문화예술 분야에서는 세계무대에서 활약할 차세대 미래 문화 리더 양성을 추진한다. 클래식, 국악, 무용을 전공하는 중고생 및 대학생을 선발해 장학금과 더불어 체계적인 교육을 지원한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 권오규 이사장은 “‘현대차 정몽구 스칼러십’을 통해 우수 인재들이 미래세대 리더로 성장할 수 있는 국내 최고 수준의 장학 지원은 물론 장학생 성장주기에 따른 맞춤지원을 펼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 미래세대를 이끌 리더 육성에 앞장서는 대한민국 대표 공익재단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