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포스코와 AI 산업안전 협력

입력 2021-08-29 15: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텔레콤은 포스코와 ‘산업안전 및 품질검사 인공지능(AI)솔루션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27일 체결했다. 양사는 먼저 산업안전 분야에서 자율주행 로봇과 드론을 활용해 작업장 내 방역을 하거나 위험·이상징후를 탐지하는 기술과 솔루션 개발에 협력한다.

이를 위해 지난 17일 자율주행 방역로봇 ‘키미’를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 구축하고 시범운행에 들어갔다. 양사는 또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유해가스에 의한 작업자 인명손실을 줄이기 위한 솔루션 개발과 확산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포스코가 개발한 ‘스마트 세이프티 볼’은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야구공 크기만한 유해가스 감지기로, 작업자가 작업을 개시하기 전 밀폐된 공간에 던져 넣으면 질소 등 유해가스를 탐지할 수 있다.
통신망을 통해 스마트폰 등에서 사전에 위험 수치를 확인할 수 있어 제조 영역뿐 아니라 밀폐된 공간에서 발생하는 인명사고 등 안전사고를 줄이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스마트 세이프티 볼을 SK 그룹 내 주요 제조 계열사에 시범 적용하고, 향후 확산 과정에서도 협업할 계획이다.

양사는 AI기반 품질검사 분야에서도 각 사 솔루션을 상호 적용하고 공동 사업화를 위해 협력한다. SK텔레콤이 보유한 ‘AE Sensor 솔루션’을 포스코의 생산 과정에 시범 적용하고, 포스코가 보유한 딥러닝 기반 AI품질검사 솔루션인 ‘스마트 SDD’는 기술 경쟁력을 높여 공동 사업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