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홍대호텔에 비행 시뮬레이터 체험 ‘비행맛’ 운영

입력 2021-09-02 10: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4일부터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홍대서 주말 운영
조종석과 스크린 등 실제 B737 MAX 조종과 동일 환경
제주항공(대표이사 김이배)은 4일부터 서울 마포구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홍대’에서 비행 체험을 할 수 있는 시뮬레이터 시설을 운영한다.

‘비행의 행복을 맛보다’(이하 비행맛)이란 이름으로 호텔 7층에 B737 MAX의 조종실 시뮬레이터를 설치했다. 4일부터 2년 동안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에 운영한다. 이용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며 오후 1시부터 2시까지는 운영을 쉰다.



체험공간 ‘비행맛’에는 계기판을 포함한 항공기 조종석과 넓은 스크린이 있어 실제 항공기를 조종하는 것과 동일한 환경을 구현했다. 체험공간에는 조종 도우미를 배치해 제주항공의 취항 도시로 비행 체험을 돕는다. 비행 체험을 하는 동안에는 제주항공 조종사와 객실승무원 유니폼도 착용할 수 있다.



체험 시간은 40분이며 작동법 브리핑(5분), 유니폼 착용 및 조종 체험(30분), 개인기념촬영(5분) 등으로 꾸며졌다. 이용요금은 2인기준 8만원이다. 제주항공은 ‘비행맛’ 운영을 기념해 12월 말까지는 40% 할인을 실시한다.

당일 현장 이용은 어려우며 유선과 인터넷을 통한 사전예약으로만 이용할 수 있다. 유선 예약은 이용일 최소 하루 전에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홍대’ 객실 예약실에 신청한 후 당일 현장에서 결제하면 된다.



인터넷 예약은 야놀자, 티몬, 위메프, 쿠팡, 데일리호텔, 하나투어, 마이리얼트립, 트리플, 11번가, G마켓, 옥션, G9 등 11개 사이트에서 비행체험권을 구매한 후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홍대’ 객실 예약실로 이용일자 및 시간을 별도신청해야한다. 시뮬레이터 조종은 키가 130cm 이상이거나 만10세 이상만 가능하며 가족은 추가비용 없이 3명까지 ‘비행맛’에 입장할 수 있으나 비행조종은 2명만 가능하다.

한편, B737 MAX 시뮬레이터는 FSC코리아가 제작 및 설치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