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트릭 캔틀레이, PGA 투어 올해의 선수 선정

입력 2021-09-16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패트릭 캔틀레이.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패트릭 캔틀레이(29·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20~2021시즌 올해의 선수에 선정됐다.

PGA 투어는 14일 “올해의 선수에 대한 회원 투표 결과 캔틀레이가 욘 람(스페인), 브라이슨 디섐보, 해리스 잉글리시, 콜린 모리카와(이상 미국) 등을 제치고 가장 많은 표를 받아 2020~2021시즌 잭 니클라우스 어워드(올해의 선수) 수상자로 뽑혔다”고 밝혔다.

캔틀레이는 지난해 10월 조조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올해 6월 메모리얼 토너먼트, 8월 BMW 챔피언십을 제패했다. 이달 시즌 최종전으로 열린 투어 챔피언십에서도 정상에 올라 2020-2021시즌 페덱스컵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올해 페덱스컵 우승으로 보너스 1500만 달러(약 175억 원)를 받았다. PGA 투어에서 한 시즌 4승 이상 기록은 2016~2017시즌 저스틴 토머스(미국)의 5승 이후 4년 만이다.

아마추어 시절이던 2011년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던 캔틀레이는 2012년 프로로 전향해 2013~2014시즌부터 본격적인 PGA 투어를 시작했다. 하지만 허리 부상 때문에 2015년과 2016년 활동을 중단하는 등 힘든 시기를 보냈다. 부상에서 복귀 후 2017년 11월 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하더니 2019년 6월 PGA 투어 두 번째 우승을 경험했다. 이후 우승이 없었으나 올 시즌에만 4승을 챙기며 세계 정상급 골퍼로 거듭나면서 올해의 선수의 선정되는 영예를 누리게 됐다. 캔틀레이는 현재 남자 골프 세계랭킹 4위에 올라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