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이호왕 명예교수, 2021년 노벨상 유력후보 선정

입력 2021-09-23 13: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클래리베이트, 논문 피인용 근거 한국인 중 유일하게 꼽아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윤영욱) 미생물학교실 이호왕 명예교수가 올해 노벨상 생리의학부문 유력 후보로 거론되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글로벌 학술정보 분석기관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최근 발표한 ‘2021년 피인용 우수 연구자’(2021 Citation Laureates)로 한타 바이러스의 분리 및 백신 개발과 연구에 기여한 이호왕 명예교수를 선정하고 이를 근거로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유력후보 5명에 이름을 올렸다.

클래리베이트는 2002년부터 생리의학, 물리학, 화학 및 경제학 분야의 논문 피인용을 근거로 상위 0.01%에 해당하는 우수한 연구자를 수상후보로 예측하고 있다. 지금까지 클래리베이트가 후보로 꼽은 연구자 중 59명이 노벨상을 수상했다.

이호왕 명예교수는 바이러스의 병원체와 진단법, 백신까지 모두 개발한 연구업적을 가진 한국을 대표하는 의학자이자 미생물학자다. 1973년 고대의대에 부임해 의과대학장을 지냈으며, 1982년 세계보건기구 신증후출혈열연구협력센터 소장, 2000년 대한민국학술원 회장 등을 역임했다. 1979년 미국 최고민간인공로훈장, 2002년 과학기술훈장 창조장, 2009년 서재필의학상, 2018년 대한민국 과학기술유공자로 추대됐으며, 2002년 미국 학술원(NAS) 외국회원, 2009년 일본 학사원 명예회원으로 선정된 바 있다.

한편 올해 피인용 우수 연구자로 미국, 프랑스, 일본, 싱가포르 등 6개 국가에서 총 16명의 연구자가 선정됐으며, 2002년부터 올해까지 한국에서는 5명의 연구자가 선정된 바 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