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코리아레저, ‘GKL 비전위원회’ 출범

입력 2021-12-12 11: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학계·언론·법조·관광업 전문가 12인 구성
-창사 20주년 맞아 공기업 미래비전 수립

게이밍 공기업 그랜드코리아레저(GKL, 사장 김영산)는 10일 미래비전 수립을 위한 ‘GKL 비전위원회’의 출범식과 함께 첫 회의를 진행했다.
‘GKL 비전위원회’는 전병극 혁신경영본부장이 위원장을 맡아 학계, 언론계, 법조계, 관광업계 등 각 분야의 전문가 12명을 위원으로 결성했다. 위원회는 2024년 창사 20주년을 맞아 공기업으로서의 위상을 재정립하고 미래비전을 수립하기 위해 출범하게 되었다.

이날 회의는 김찬석(청주대학교 미디어콘텐츠학부 교수), 서원석(경희대 호텔관광대 교수), 원구환(한남대학교 행정학부 교수), 정병웅(순천향대 관광경영학과 교수), 조미혜(세종대 호텔관광경영학과 교수), 한재필(숭실대학교 글로벌통상학과 교수), 관광업계 김춘추(킴스트레블 대표, 한국 MICE 협회장), 간사 송영욱(KMAC 공공컨설팅본부 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원석 교수의 ‘세계 카지노 동향 및 카지노 ESG 경영’과 김찬석 교수의 ‘GKL 홍보의 방향’ 발표와 자유토론을 진행했다.

전병극 위원장은 “위드코로나 시대에 공기업이자 상장사로서 GKL의 근본적인 존재 이유를 다시 한번 고민하여 미래비전을 정립하고, 이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GKL만의 고유한 조직문화, 리더십, 경영전략을 확립하기 위해 위원회를 만들게 됐다”며 “기업의 펀더멘털을 공고히 하고, 한국을 대표하는 관광 공기업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 많은 도움과 아낌없는 고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