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의료원, 박성현 프로골퍼가 자선기금 기부

입력 2021-12-21 13: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왼쪽)과 박성현 프로

자선기금, 저소득층 환자 지원에 전액 사용
고려대학교의료원은 박성현 프로골퍼로부터 자선기금 1000만 원을 기부 받았다.

고려대의료원은 17일 안암병원 신관 2층 라운지에서 김영훈 의무부총장, 박성현 프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부식을 진행했다. 박성현 프로는 미국 LPGA 신인 3관왕 및 US오픈을 차지한 세계적인 골퍼이자 여자골프계의 ‘아이돌’로 불리고 있다.

평소 고려대 안암병원을 내원했던 박 프로는 의료원 관계자로부터 어려운 형편으로 치료를 미루는 환자가 적지 않다는 이야기를 듣고 기부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전달된 자선기금은 저소득층 환자 지원을 위해 사용될 계획이다.

기부식에서 박성현 프로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더욱 많아지신 것 같아 늘 마음이 무거웠다. 작은 정성이지만 필요한 분들께 소중히 사용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세계적인 골퍼로 활약하며 국위선양에 여념이 없으신 박 프로님께서 이렇게 귀한 나눔을 실천해 주시니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팬데믹으로 지친 모두의 마음을 훈훈하게 해주는 연말선물이 될 거 같다”라고 화답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