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스퀘어, 애그테크기업에 투자

입력 2021-12-27 17: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스퀘어가 투자 보폭을 넓히고 있다. 블록체인과 메타버스에 이어 애그테크에도 투자를 단행했다.


SK스퀘어는 농업 혁신기업 그린랩스에 약 350억 원을 투자했다고 27일 밝혔다. 2017년 설립된 그린랩스는 디지털 농업을 이끌고 있는 국내 최대 애그테크(농업+기술) 기업이다. 원스톱 서비스 ‘팜모닝’ 앱을 기반으로 농창업, 작물재배 컨설팅, 신선마켓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농민들이 창업 희망 시 데이터 기반의 온라인 경영 컨설팅을 받고, 작물재배에 필요한 각종 정보와 서비스를 통해 작물의 생산성을 높여 기존 유통 구조보다 더 많은 마진을 받고 농산물을 판매할 수 있도록 돕는다. 그린랩스의 올해와 다음해 예상 매출은 각각 1060억 원과 4850억 원으로, 매년 4~5배 고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팜모닝 앱 가입자는 2020년 1만 명, 2021년 45만 명, 2022년 100만 명(예상)이다. 올해 이미 국내 농가의 절반을 가입자로 확보했다.


SK스퀘어는 그린랩스와 SK의 사업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다. 예를 들면 농산물 유통 분야에서 11번가 신선마켓과의 협업을 생각해 볼 수 있다. 또 탄소 농법을 실천하는 농가가 탄소 배출권을 기업에 판매하는 서비스 ‘팜모닝 카본’을 운영 중인 그린랩스와 넷제로(탄소중립) 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SK가 손잡고 탄소 배출권 사업을 하는 ESG 협력도 가능한 구조다.


류병훈 SK스퀘어 MD는 “농업의 디지털화로 사회에 기여하고 재무적 성과도 얻을 수 있는 혁신 투자다”며 “유망 벤처, 스타트업의 성장을 도와 스퀘어의 기업가치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정식 출범한 SK스퀘어는 다양한 분야에 투자하며 사업을 본격화 하고 있다. 지난 달 말에는 첫 투자처로 미래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으로 꼽히는 블록체인과 메타버스에 투자했다. 가상자산거래소 코빗에 약 900억 원을 투자해 2대 주주에 올랐고, 카카오계열 넵튠의 자회사로 3D 디지털휴먼 제작 기술을 보유한 온마인드 지분도 인수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